금융위원회 “페북코인 리브라, 금융시장 위협하는 불안 요인 될 수 있어”

중앙일보는 페이스북이 개발한 암호화폐 ‘리브라’가 금융시장의 불안요인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8일 ‘리브라 이해 및 관련 동향’ 참고자료를 배포하며 ‘금융위의 공식의견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지만 리브라에 대한 금융당국의 우려를 드러냈다.

리브라는 2020년 페이스북이 출시할 예정인 스테이블코인으로 최근에 백서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리브라 컨소시엄에는 비자·이베이·우버 등 28개사가 참여하였고 여기서 의사결정을 하는 구조다. 여러 통화로 구성된 은행 예금 등 실물자산에 연동하는 스테이블코인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고객들은 리브라를 구입해서 전자지갑으로 보유하다가 소매점에서 결제시 지불로 사용할 수 있닫.

금융위원회는 자료를 통해 “가격변동성 등 기존 암호화폐의 문제를 해결해 현재 어떤 가상통화보다도 상용화에 성공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신문은 리브라가 자칫 금융시장을 좌지우지할 수 있을 정도로 커질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부분이 금융당국이 리브라를 바라보며 우려하는 점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24억 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사용자 인프라를 기반으로 빠른 시간에 기존 금융권을 위협할 수 있다는 점이다. 페이스북 사용자의 10%만 리브라를 사용해도 규모는 엄청나다.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에 대한 국내 투자업계의 보고서도 비슷한 견해를 보이고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페이스북이 본격적으로 결제 산업에 진출하고 이미 진출한 다른 기업들과는 달리 스테이블코인이라는 개념과 함께 리브라라는 새로운 방식을 가지고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하이투자증권은 “페이스북이 암호화폐를 발행할 경우 암호화폐의 인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는데 기여함과 동시에 암호화폐 시장이 한 단계 더 확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외에도 NH투자증권은 “페이스북을 위시한 글로벌 네트워크 그룹들의 암호화폐 시장 진출이 이어질 것이고 이를 통해 사용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처럼 대부분의 국내 투자업계도 페이스북의 이번 리브라 암호화폐 프로젝트의 파급력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분위기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