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증시 상승의 주원인 – 초대형주들의 약진

올해 세계 경제가 둔화되고 있다는데, 왜 세계 증시는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을까?​

아시아, 유럽 및 미국의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는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으며, 국채 금리 하락으로 적어도 채권 투자자들이 앞으로 힘든 시기를 보낼 준비를 하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생각해봐야 할 질문이다.​

세계 경제가 둔화되고 있는 모습에도, S&P 500이나 MSCI 월드 인덱스(각각 19.5% 및 16.7% 씩 상승) 같은 광범위한 주가 지수는 상승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소수의 세계적 규모의 초대형 기업들의 약진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다른 규모가 작은 기업들보다 무역 긴장 증대와 수요 둔화에 더 잘 대체할 수 있고, 이를 통해 매출과 수익을 높이고 있다.​

소시에테 제너럴의 퀀트 연구 책임자 앤드류 랩손의 최근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MSCI 월드 인덱스에 소속된 약 1700개 기업들 중에서 “시가총액이 1,000억 달러 이상인 초대형 기업들이 약진하고 있는 반면, 시가총액 50억 달러 이하 기업들은 지난해의 주가 손실을 되돌리는데 여전히 고전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연초부터 지금까지 이들 시가총액 1,000억 달러 이상의 초대형 기업의 숫자는 단 77개에 불과한데도, 세계 시가총액의 27%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시가총액이 10억 달러 미만인 11,000개가 넘는 기업들의 비중은 약 10%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런 문제로 인해, 전 세계 기업들 중 일부로 채워진 소수의 초대형주 지수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투자자들에 잘못된 인상을 주고 있다. 기업들은 고군분투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대형 기업이 소형 기업보다 우수한 성과를 보이는 현상은 전 세계적으로 같은 규모는 아니지만 미국에 집중되고 있다. 제프리스의 주식 전략가 스티븐 드상티스가 발표한 수요일의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소형주는 대형주보다 13% 저조한 성과를 보였다면서,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환경 가운데 인건비와 재료비가 상승한 결과, 소형 기업들이 마진 압력을 견딜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팩트셋의 데이터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국 소형주들이 여전히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S&P 소형주 600 지수 소속 600개 기업들 중 418개가 연초대비 플러스(+)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자료 출처: Market Watch, “Just 77 companies are powering the global stock market rally”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