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주석 “디지털 경제, 미국과 상반대 견해 보여”

28일 일본 오사카에서 개막된 주요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 상반된 견해를 내놓았다. 앞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간 데이터 유통 제한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견해를 밝히자 이에 시진핑 주석은 “각 국의 자주적 관리를 존중해야 한다”며 맞받아 쳤다.

시진핑 주석은 디지털 경제 관리방식을 두고 “각국의 자주적인 관리 권한을 존중함과 동시에 데이터의 안전한 이용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자했다. 그는 이어 “공평하고 공정한 차별없는 시장을 조성해야 한다”며 “서로 강점을 보완하고, 함께 이익이 되는 협력을 통해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며 과거처럼 국가가 나서 폐쇄적 정책을 펴거나 인위적으로 시장을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미국이 세계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디지털 거버넌스의 규칙을 새롭게 재정해 데이터의 보안성을 확보하고 유익한 방향으로의 이용을 보장할 것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 경제와 실물 경제가 조화롭게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디지털 경제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 디지털 경제의 포용성을 높을 것이다.”

시 주석은 또한 “중국은 디지털 경제 대국으로서, 적극적으로 글로벌 협력에 참여하고 동시에 개방적인 시장과 이익 공유를 보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원론적 수준의 입장이라며 이러한 기조가 중국의 암호화폐 금지 정책에까지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로 보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