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까운 일들

채드 펜딩턴, 지오반니 카마치, 크리드 레드먼, 티 마틴 및 마크 버거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모두 쿼터백이며, 6개의 슈퍼볼 반지를 차지하면서 사상 최고의 미식축구 선수라고 해도 무방한 톰 브래디보다 우선순위로 드래프트된 선수라는 점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198명의 선수가 톰 브래디보다 먼저 드래프트될 수 있었을까? 선수 드래프트란 과학보다는 예술에 가깝기 때문이다.​

“과학보다는 예술에 가깝다.”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기술보다는 운에 가깝다.”라는 말로 들린다.​

최근 월스트리트 저널 기사에서는 금리의 향방에 대한 경제학자 50명의 예측 상황을 그래프로 만들었다. 6월 말 10년 만기 국채 금리 예측 평균치는 3.39%였다. 아래 차트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재 금리와 비슷한 예측을 한 경제학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경제학자는 멍청한 사람이 아니며, 금리 예측은 지능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즉, 과학보다는 예술에 가깝다는 말이다.

크레이그 마진이 쓴 행오버 2부와 3부가 로튼 토마토에서 받은 평점은 원작보다 훨씬 낮았다. 반면 그가 쓴 체르노빌은 IMDb 역사상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대통령이 되기까지 여러 차례 사업에서 실패했고, 선거에서도 낙선했다. 삶에서 누두라도 멋진 성공을 거두기 전에 실망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누군가가 성취를 이룰 때가 되었는지, 아니면 계속해서 어려움을 겪을 것인지를 정량화해서 판단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그런 판단은 과학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깝기 때문이다.​

토마스 에디슨은 이렇게 말했다. “나는 10,000번 실패하지는 않았다. 실패하지 않을 10,000가지 방법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이렇게 과학조차도 과학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깝다.​

월트 디즈니는 1932년 “아기 돼지 삼형제”로 엄청난 성공을 거두었다. 그는 이 만화의 상업적 성공에 힘입어 잇달아 세 편의 속편을 내놓았지만, 첫 편만큼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여기서 귀중한 교훈을 얻었고, 몇 년 후 이렇게 말했다. “돼지로는 돼지를 뛰어넘을 수 없다.” 1934년 디즈니는 첫 장편 영화를 내놓기로 했다. 이 영화가 완성되기까지 거의 4년이 걸렸고, 처음 예산보다 3배나 많은 자금이 들어갔고, 자연히 후원자 중 일부가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유나이티드 아티스트의 경영진은 이 프로젝트에 열의가 거의 없었고, 영화계의 영향력 있는 이들 역시 디즈니의 장편 만화 영화 실험을 의심했다. 언론은 이 프로젝트를 “디즈니의 바보짓”이라고 수군거렸고, “백설 공주”가 디즈니를 파산에 빠뜨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윽고 개봉된 영화는 8백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당시의 평균 티켓 가격이 23센트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놀라운 기록이었다.​

“프린세스 브라이드”의 작가 윌리엄 골드만은 이렇게 말했다. “아무도 아무것도 모른다… 영화계의 어떤 사람도 어떤 영화가 성공할지 알지 못한다. 언제나 추측일 뿐이며, 운이 좋아야 집어낼 수 있다.” 유나이티드 아티스트의 경영진을 비난할 수는 없다. “아기 돼지 삼 형제”는 8분짜리였고, 성공했음을 알고 있었다. 증거가 있었다. 하지만 83분짜리 영화에서 관객이 어떻게 반응할지 알 도리가 없었고, 입증되지 않은 시도를 할 이유가 없었다. 어떤 영화가 성공하고, 어떤 영화가 실패할지 내다보는 일은 과학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깝다.​

1998년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회사를 1백만 달러에 팔려고 했다. “야후!”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지금은 웃기 쉽지만, 구글만 검색 엔진이 있었던 것도 아니었다. 업계에서 18 위에 그친 회사였다. 1998년에는 유튜브도 없었고, 구글맵도 없었으며, 지메일도 없었다. 기술의 미래를 예측하는 것은 과학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깝다.​

“Loonshots”에서 사피 바칼은 해군이 레이더를 활용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이유를 들려준다. 아래 이야기는 1922년에 일어났던 일이다:

엔지니어 두 명이 성공한 실험을 몇 번 더 반복했다. 그리고 며칠 후인 9월 27일, 그들은 상사에게 적함을 발견해 낼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설명하는 편지를 보냈다. 미 해군 선단은 수신기와 송신기를 통해 “안개, 어둠 또는 연막에 상관없이 적함의 접근을 즉시 탐지할 수 있었다.” 이것이 해상 전투에서 레이더를 사용한 최초의 일로 알려져 있다. 이후 한 군사 사학자는 이 기술이 비행기를 발명한 이후 어떤 다른 기술보다 전쟁의 양상을 바꿔놓았다고 썼다.

우리는 이와 같은 사례를 되돌아보면서, 사람들이 어떻게 그런 분명한 것을 놓칠 수 있었는지에 웃고 의아해한다. 모든 일들은 시간이 지나야 분명하게 드러나기 마련이다.​

인생의 많은 일들과 마찬가지로, 투자 역시 과학이라기보다는 예술에 가깝다. 따라서 우리 투자자는 자신이 피카소가 아님을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자료 출처: The Irrelevant Investor, “More Art Than Science”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