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 리, “라이트코인 재미로 만들었다”

암호화폐 생태계 내부가 혼란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라이트코인은 의심할 여지 없이 우수한 성능을 보이고 있는 알트코인 중 한 하나로 자리를 잡았다.

라이트코인 제작자 찰리 리(Charlie Lee)는 유투브 비디오 인터뷰에 이례적으로 출연해 라이트코인의 현재 입장과 향후 계획을 밝혔다.

기업가의 마음가짐을 깊이 들여다보기 위해 인터뷰를 진행했고 이에 대해 찰리 리(Charlie Lee)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사실 처음에는 재미로 라이트코인을 만들었다. 비트코인은 가치 저장 수단으로 우수하고, 라이트코인은 비트코인이나 금을 흉내내고 싶었으며 결제하기 좋은 코인을 만들고 싶었다.”

리(Lee)는 또한 “창업 이후 라이트코인의 성공을 기대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그는 이 알트코인의 성장의 원인을 비트코인의 느린 거래 속도와 블록체인에서의 세그윗 활성화 탓으로 돌렸다.

또한 그는 “라이트코인은 비트코인에 비해 분산성이 떨어지고 안전성은 떨어지지만 거래 속도나 수수료 인하, 대역폭 확대에 최적화돼 있다. 이 특성으로 소액 거래 시장을 공략하게 된 겁니다”고 개발하게된 동기에 대해 설명했다.

비트코인이 비교적 거래가 느린 주된 이유 중 하나는 “채굴자들이 가장 높은 수수료 거래를 찾게되고 더 큰 보상을 위한 채굴을 선택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리(Lee)는 “라이트코인에는 채굴자들이 채굴들에 대한 공급과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채굴자들의 보상금액을 증가하여 채굴하지 못하도록 하는 메커니즘이 마련되어 있다”고 말했다.

리(Lee)는 코인베이스에서 근무하면서 라이트코인 설계에 관여했으며 “비트코인과 같은 새로운 암호화폐를 일반인들이 더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통의 뜻이 있다고 말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