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투자자 유치를 위한 경쟁 치열…코인베이스, 자포(Xapo) 비트코인 커스터디 사업 인수 움직임

미국의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암호화폐 지갑 제공업체인 자포(Xapo)의 비트코인 커스터디 사업 인수를 협상 중인 것으로 16일 기술 중심의 매체 더블록(the Block)이 보도했다.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코인베이스가 지난 몇 주 동안 미국 금융 서비스 거인인 피델리티의 디지털 자산과 자포(Xapo)의 유치 사업을 진척시키기 위해 경쟁해왔다”고 더블록(the Block)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계약 체결 후 코인베이스 측은 자포(Xapo)에게 현금 5,000만달러를 지급할 예정이며 회사 잔류를 위한 부대 수익도 함께 지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설립된 자포(Xapo)는 비트코인 지갑과 콜드 스토리지 보관함은 물론 비트코인 기반의 직불카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홍콩계 기업이다. 이 회사는 벤처캐피털 회사인 그레이락파트너스(Greylock Partners)와 인덱스벤처스(Index Ventures), 암호화폐 투자 회사인 디지털 통화 그룹(Digital Currency Group), 윙클보스 캐피털(Winklevoss Capital), 블록체인 캐피털(Blockchain Capital)과 같은 업계 선두주자들의 후원을 받고 있다. 자포(Xapo)는 55억 달러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 코인베이스의 브라이언 암스트롱 최고경영자(CEO)는 “코인베이스 커스터디 서비스가 출범 12개월 만에 10억 달러의 자산을 운용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 기간 동안 70개 기관이 이 서비스에 가입했다고 언급했다.

코인베이스가 지난해 7월 기관 투자가들을 위한 커스터디 서비스를 공식 시작했다. 당시 이 회사는 “새로운 기관 고객들이 지분증명 및 분산 지배구조 등을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주 코인베이스는 85개국의 고객들에게 USD코인(USDC) 거래를 확대했다. 코인베이스도 USDC 발표와 함께 주요 글로벌 확장에 나서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대만 등 50개국의 관할권을 추가했다.

암호화폐 시장에 훈풍이 불며 기관 투자자들이 진입하고 있는 중에 기관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한 커스터디 시장에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