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예금인출거래 정상화를 위한 시스템 업그레이드 실시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15일(현지시간) 약 6~8시간 동안 예금, 인출, 거래를 금지하는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5월 14일 공식 발표에서 밝혔다.

바이낸스 거래소 대표인 창펑 자오(CZ)는 5월 7일 대규모 해킹으로 중단됐던 예금과 인출 업무를 오늘 전면 재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사태로 인해 거래소의 핫 지갑(hot wallets)에서 약 7,070 비트코인(BTC)이 도난당했는데, 이는 당시 4천만 달러가 넘는 액수였다.

오늘 게시물에 따르면, 시스템 업그레이드는 5월 15일 오전 03시(UTC)부터 시작될 것이며, 이 기간 동안 예금, 인출, 거래 서비스는 중단된다.

CZ는 이 게시물에 첨부된 트윗에서 “거래 중단 기간 동안 통상적인 것처럼 매 2시간마다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 게시물은 다음과 같이 기술하고 있다.

“업그레이드가 완료되면, 거래 재개 전에 주문을 취소하고, 예금을 처리하고, 인출하고, 다른 모든 계좌 관련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30분짜리 창을 사용자에게 제공할 겁니다.”

앞서 보도된 바와 같이, CZ와 바이낸스팀은 “해커들이 거래소의 공용 통신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으며, 과도한 공개는 거래소의 보안전략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해킹 사건에 대한 바이낸스와 CZ의 반응에 대해 대중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내왔다.

바이낸스는 지난 24시간 동안 매일의 거래량이 거의 60%나 증가하는 등 전세계적에서 두 번째로 큰 거래소이다.

많은 바이낸스 이용자들은 암호화폐 상승장에서 해킹사태로 인한 바이낸스의 입출금제한 조치에 조바심을 내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