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위원, “SEC의 규제마련 무책임함이 혁신을 후퇴시키고 있다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위원인 헤스터 피어스는 “규제기관이 암호화폐 생태계 진화 속도에 비해 너무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코인데스크(Coindesk) 보도에 따르면, 미국 증권 거래 위원회(SEC) 위원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가 “규제 기관들이 암호화폐에 대한 명확한 규제 마련이 더디다”고 지적했다.

그녀는 최근 캘리포니아 실리콘벨리에서 열린 증권법 집행 포럼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으며, 또한 “암호화폐 엄마”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그녀는 “1년전 SEC의 성급한 규제로 암호화폐 산업이 초기에 타격을 입을까 우려했지만 다행히 이는 현실이 되지 않았다”며 “암호화폐 산업을 현재 억누르고 있는 것은 “SEC의 아마추어같은 비전문성이 아니라 의미 있는 행동을 전혀 취하지 않고 있는것”이라고 지적했다.

“나는 성급한 규제로 그 산업이 초창기에 타격을 입을까 봐 걱정했다. 하지만 나의 걱정은 현실이 되지 않았다. 암호화폐 영역에서 지금까지 우리가 취한 조치는 대부분 적절히 제한하는 것이었다. 내가 SEC의 규제에 대한 대처를 묘사하자면 시장을 억누르는 ‘성급한 규제’가 아니라 ‘의미 있는 행동을 전혀 취하려 하지 않는 것’이다.”

그녀의 주된 관심사는 “SEC가 빠르게 진화하는 스타트업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하지만 규제기관의 규정이 적용되는 시기를 고려하면 여전히 위험할 정도로 시대에 뒤떨어져 있다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그녀는 “암호화폐 규제가 여전히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SEC는 아직 대중이나 금융산업규제기구의 질문에 지침을 제공하지 않고 있으며 이로 인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답답한 대기 상태에 빠져 있으며, 이 시장이 향후 어떻게 진행될지 방향성을 찾지 못하고 있다.”

피어스는 SEC와 증권 시장이 한 일에 대해 자랑스러워 하는 것을 강조하며 현재 SEC가 타성에 의존하지 않고 그러한 과거의 성공적인 평판을 저해하는 것을 경고했다.

“미국 증시는 역사적으로 세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나는 SEC가 과거의 좋은 평판을 훼손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