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트(Bakkt) 출범 임박?…디지털자산 보관회사 DACC 인수 및 수탁서비스 라이선스 신청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Coindesk) 보도에 따르면, 암호화폐 거래소 백트(Bakkt)가 “디지털자산 수탁컴퍼니 DACC를 인수, 뉴욕 멜론 은행(BNY)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가 전했다. 그러나 DACC 인수 금액은 밝히지 않았다.

이를 통해 자사가 보유 중인 콜드월렛 자산의 안전을 강화하고 당국에 수탁 서비스 라이선스를 신청했다.

다음은 백트(Bakkt) CEO 아담 화이트(Adam White)의 말이다.

“규제된 수탁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는 뉴욕 금융 서비스 부서에 수탁 회사가 되기 위한 승인을 요청했고, 이는 디지털 자산에 대한 자격 있는 수탁회사로서의 역할을 위한 것 입니다.”

현재 백트(Bakkt) 플랫폼 승인이 지연되는 사유로는 제3자를 대신해서 고객의 자산을 수탁하는 문제와 관련하여 미국 상품 및 선물거래위원회(CFTC)와의 교착 상태를 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아담 화이트(Adam White)는 “안전한 디지털 자산 보관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DACC를 인수했으며 안전하고 확장성있는 수탁 솔루션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담 화이트(Adam White)는 “백트(Bakkt)에 대한 뉴욕 규제당국의 디지털 자산 수탁 서비스 면허 취득이 임박했음에도 불구하고,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에 초점을 둔 수탁 서비스 제공업체인 디지털자산 수탁컴퍼니 DACC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화이트(White)는 “다른 디지털 자산들의 수탁 확대를 도모하고 있는 상황에서 DACC의 13개 블록체인과 100여개 자산 지원은 큰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백트가 뉴욕 금융감독청(DFS)으로부터 수탁 서비스 라이선스를 취득하기 위해 승인을 신청한 상태이고 만약 당국으로부터 라이선스를 취득하게 된다면, 백트는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모든 암호화 자산에 대해 적법한 보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이는 향후 실제 비트코인 물량을 기반으로 한 선물 계약 출시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욕 멜론 은행(BNY)은 헤지펀드와 자산운용사 등 기관고객의 자산 보관 분야에서 오랜 역사를 지닌 은행이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