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검찰, “비트파이넥스 손실 은폐에 영업정지 요청”…시장은 급냉

뉴욕 검찰총장 레티샤 제임스(Letitia James)는 25일 발표한 성명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파이넥스가 8억5000만 달러의 손실을 입었고 이후 계열사인 아이파이넥스(iFinex) 스테이블코인 테더로부터 자금을 충당하는 방식으로 이 부족분을 은밀히 감춰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뉴욕 검찰총장은 비트파이넥스와 아이파이넥스(iFinex)사가 뉴욕에서 영업을 정지하도록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총장 사무실은 “비트파이넥스가 비트파이넥스가 8억 5,000만 달러에 달하는 고객 및 기업 자금을 파나마의 ‘Crypto Capital Corp’에 전달했지만 이를 회수한 흔적은 없다며 이 금액은 고스란히 손실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제임스 검찰총장은 “우리의 조사 결과, 비트파이넥스 거래 플랫폼의 운영사이자 ‘테더’ 가상화폐를 관리하는 회사가 8억 5,000만 달러에 달하는 고객 및 기업 자금의 손실을 은폐하기 위해 사용해 왔다.뉴욕 주는 암호화폐 사업자들에게 법에 따라 운영하도록 관리해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투자자들 편에 서서 그들을 지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제미니달러나 서클의 USDC와 같은 엄격히 규제된 스테이블코인이지만, 2014년 테더가 만들어진 후 테더에 꾸준히 제기된 문제 중의 하나는 공공감사를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투자자들은 위험에 처하게 된다.

뉴욕 검찰총장의 보고서 발표 직후, 비트코인의 가격은 5,000달러 대까지 급락하며 불안한 심리를 반영하고 있다. 시장 참여자들은 여전히 암호화폐 시장의 신뢰도에 의문을 품고 진입을 꺼려하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