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 시장 규모, 2020년 5조 달러 전망…STO 프로젝트 초기 기록 긍정적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브레이브뉴코인(BraveNewCoin) 보도에 따르면, 테케미캐피탈(Techemy Capital)이 최근 발표한 ‘STO 투자 지침서’를 발표했다.

이 지침서에는 “증권형토큰(STO) 시장은 2022년까지 5조 달러 규모를 달성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주장의 근거로 그는 “STO는 ICO의 모든 장점을 가졌고, ICO와는 다르게 증권 관련 법률을 준수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점을 들었다.

또한 “지난 해에 불었던 ICO 열풍에서 많은 개인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었던 점을 거론하며 STO를 통해 투자자들은 ICO에선 보장되지 못했던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있다”며 “STO를 통해, 전통 금융 시스템에 블록체인의 장점을 효율적으로 접목시킬 수 있으며 신뢰성, 유동성, 법적확실성 등을 담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CCN은 ICO 붐이 사라지고 STO가 뜨는 몇 가지 이유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첫 번째 이유로 “미국의 경우 증권거래 관련 연방정부 지침을 따르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승인을 받아 실시되는  STO는 까다로운 규제를 받는 점”을 들었다.

그리고 이러한 규제를 통해 높아진 신뢰도는 전통적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암호화폐에 부정적인 인식을 없앨 수 있으며, 새로운 자본과 시장 참여자들로 시장을 더욱 건전하게 성장시킨다고 전했다.

ICO의 장점 중 하나는 다른 자본 시장에 비해 진입장벽이 낮다는 것이었다. STO는 이전까지 공인 투자자와 벤처 투자가들로 제한됐던 스타트업 벤처 투자에 소액 투자자들의 참여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또한 이렇게 투자에 참여하면 증권 투자와 마찬가지로 투자자들에게 소유권과 의결권, 자산배분권을 부여하게 된다.

작년 ICO 프로젝트의 경우 성적표는 초라하다. 현재 성공적인 프로젝트가 손에 꼽힐 정도로 많은 스캠으로 피해자들이 속출했었다. 현재 대부분의 ICO가 파산했거나 파산하는 과정에 있는 반면, STO의 초기 기록은 압도적으로 긍정적이었다.

한 통계에 따르면, STO는 현재 99%의 성공률을 보이고 있다. ICO는 단지 백서, 즉 “꿈을 팔았을 뿐” 이지만, STO는 “실제 제공할 수 있는 무언가”를 가질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인정 받고 있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