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송금세’ 제안…비트코인 채택 촉진 전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이민 억제를 위해 미국 이외의 지역에서 송금되는 돈에 대해 추가 수수료를 부과하는 제안한 송금세 제도가 암호화폐 채택을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전개되고 있는 이야기는 암호화폐 산업계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이더리움월드뉴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송금세(remittance tax) 징수 의사를 밝힌 이후 업계 일각에서 비트코인 도입을 촉진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 세계 비트코인과 암호화폐 사용량을 살펴보는 분석업체 코인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송금세 발표 이후 해외송금에 맞춰진 P2P 거래 플랫폼 거래량이 소폭 증가했다.

이 계획은 미국에서 일하는 이민자들을 처벌하고 그들의 모국에 돈을 보내는 것을 억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브스의 암호화폐 전문가인 빌리 밤브로(Billy Bambrough)는 “그 정책은 추가적인 세금과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방법으로 암호화폐를 법정화폐 대안으로 만들 수 있다”며 암호화폐의 광범위한 채택을 이끌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기존의 송금 경로에 비해 XRP와 같은 암호화폐 방식은 속도를 높이고 수수료를 대폭 낮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안한 송금세를 시행할 경우, 디지털 자산을 통한 송금 수단은 암호화폐로 송금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데 있어 기여할 것이다.

코인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멕시코와 베네수엘라는 지난 주에 사상 최고 거래량을 기록했다. 멕시코 사용자들은 4월 13일까지 7일 동안 50만 달러 이상의 암호화폐를 거래소를 통해 매매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아직 송금세에 대한 결정적인 세부사항을 밝히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미 제시된 크리스 코바흐 전 캔자스주 국무장관의 제안을 그대로 따를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코바흐는 지난주 브리트바트와의 인터뷰에서 송금세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했다.

“불법 이민자들에게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것은 불법적으로 미국에 있는 멕시코에서 온 대다수의 이민자들의 송금을 막을 것이다. 그것은 실제로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위협이다. 왜냐하면 그 돈이 본국으로 보내지지 않고 미국 경제에 계속 유통되고 있고 우리 경제를 회복시키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대변인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송금세를 최고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금세가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거 캠페인의 공약이 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결국 이 정책은 법정화폐와 금융 정책에 대한 대안으로 암호화폐에 대한 논의와 채택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