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그린블라트 – 시장을 이기는 두 가지 비결

조엘 그린블라트는 가치 투자자로 유명하다. 저명한 헤지 펀드 매니저로, 저렴한 가치주를 매수하고, 비싼 주식은 공매도하면서 인상적인 수익을 올렸다. 고담 캐피털의 CIO인 동시에 콜롬비아 경영 대학원의 교수이기도 한 그린블라트는 최근 웰스 트랙과 인터뷰를 가졌다. 인터뷰에서 그가 밝힌 투자 조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내재된 편향

가치 투자가 그렇게 단순한데, 왜 모두가 그렇게 하지 않을까? 워런 버핏과 찰리 멍거를 비롯한 많은 유명 가치 투자자들은 이 게임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천재이거나 엄청난 수학 능력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고 누누이 강조해왔다. 대부분의 펀드 매니저나 투자자의 문제는 장기라는 시간의 힘을 활용하지 못할 만큼 너무 짧은 시간 지평으로 실적을 평가한다 점이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펀드 매니저나 투자자는 성장과 모멘텀 같은 전략에 편향되게 치우치게 된다. 이런 전략의 결과는, 좋든 나쁘든, 훨씬 단기간의 시간 지평으로 판가름 나기 때문이다. 게다가 전체 시장과 반대 방향을 선호하는 투자자에게 맞는 역발상 전략보다는 추세 추종 전략이 이들 펀드 매니저의 고객들에게도 훨씬 구미가 잘 맞는다. 그린블라트는 이렇게 말한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결정을 내리기 바랍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아주 단기간을 기준으로 평가하고, 대부분의 펀드 매니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향후 몇 년 동안 실적이 썩 좋지 않을 기업의 주식을 고르고 싶지 않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때로는 그런 주식이 일단 힘든 시기를 벗어나면 이후 가장 전망이 좋은 경우가 많습니다. 이것이 바로 저렴할 때 매수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따라서 3년 내지 4년 동안 힘든 시기를 참고 지내는 일이 외로울 수 있습니다.

이것을 ‘시간 차익 거래’라고 부릅니다. 시장이 내 의견에 동의해 줄 때까지 기다리는 것입니다. 단기적으로는 아주 힘든 일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시간 지평은 실제로 줄어드는 것이지, 길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주식을 기업의 소유권으로 생각하면서, 할인된 가격에 매수하려는 사람에게 좋은 기회가 옵니다. 엄청나게 단순하게 들리지만, 주식을 고르는데 이만한 방법도 없습니다.

가치를 사고, 거품은 팔아라

과거 실적이 미래 수익률을 보장하지는 않지만, 과거 데이터는 투자자가 지금 시장이 이전과 비교해 비싼지 아니면 싼지를 비교 인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시장의 전반적인 수준을 파악한 후, 어떤 개별 주식이 지수에서 특히 벗어나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그린블라트가 하는 방식이다:

지난 28년 동안과 비교해 현재 우리는 어디에 서 있을까요? 우리 데이터에 따르면, 비싼 축으로 16번째 자리에 있습니다. 즉, 이 기간 중 84%에서 지금보다 더 쌌고, 16%에서 더 비쌌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예측하려는 건 아니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과거 16번째 자리로 되돌아가서 이후 1년 또는 2년 동안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는 것입니다. 물론, 지금 바로 우리 앞에 기회가 생기는 것이 아니라, 향후 9개월 또는 12개월, 길면 2년 후에나 기회가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인내심을 갖고 더 나은 기회를 나타나길 바라야 할까요? 내가 도와 드릴 일은 없겠지만, 다만 말할 수 있는 것은 러셀 2000 지수의 경우 현재 4번째 자리에 있습니다. 과거 4번째 자리에 있었을 때, 향후 1년 수익률은 -2% ~ -4%였고, 우리는 이들 주식을 공매도했습니다. 지수를 공매도한 것이 아니라, 비싼 지수에서 가장 비싼 주식을 공매도했습니다.

자료 출처: Stepan Lavrouk, “Joel Greenblatt: 2 Secrets to Beating the Market”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