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암호화폐 AML 규정 6월 회의서 합의 전망

세계 각국은 특히 테러 자금 조달과 돈 세탁의 가능성 문제 야기로 인해 암호화폐 규제에 관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인베스트인블록체인(investinblockchain) 보도에 따르면,  “G20 국가들의 암호화폐 관련 자금세탁·테러 자금 조달 방지(AML) 규정이 오는 6월에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 예정인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새로운 국제규제안이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관련 규제안은 앞서 여러번 G20 의제에 포함됐지만 구체적인 합의에 이르지 못한채 논의만 지속되며 별다른 진척이 없었다.

최근 북한의 암호화폐 관련 사이버공격 혐의가 글로벌 이슈로 떠오르면서, 이 같은 국제적 위협이 암호화폐 AML 규정 합의를 가속화할 것이라는 게 해당 미디어의 분석이다.

6월 8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이번 회의는 전 세계의 각국 정부의 당국자들이 분권화된 정보와 암호화폐가 피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주로 자금세탁방지 및 테러방지 금융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regulation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ML과 KYC 규제는 암호화폐 거래에서의 프라이버시를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다. 이것은 모든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암호화폐 회사들은 이러한 규제가 기존의 기업과 정부 당국과의 협력을 위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특성상 개별 국가별로 규제안을 마련한다는 것은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 국가의 규제 기관은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방안을 찾지 못해 고심이 깊다. 따라서 G20과 같은 국제 협력 기관을 통해 글로벌 표준을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

암호화폐 시장은 효율적인 규제안을 고대하고 있다. 화폐의 불순한 이용을 막고 선의의 투자자를 보호할 수 있는 규제안을 기대해 본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