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새로운 네트워크의 도전으로 입지가 약해져 가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개발자들이 다른 프로젝트로 전환함에 따라 이더리움 네트워크는 입지를 잃어가고 있다.

2015년 발행한 이더리움은 개발자가 분산형 앱(DApps)을 구축하고, ICO를 수행하도록 하고, 스마트 컨트랙을 작성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했다. 당시 비트코인의 자리를 위협할 차세대 토큰으로 보는 시각이 많았다.

많은 개발자들이 현재 EOS와 스텔라 같은 다른 플랫폼을 선택하고 있다. 1월에는 DApp 이용자의 28%만이 이더리움 네트워크에 접속했고, EOS 네트워크에는 48%, 트론은 24%를 차지했다.

헤지펀드 멀티코인캐피털매니지먼트 카일 사마니(Kyle Samani)의 공동창립자는 “지난 6~9개월 까지는 이더리움 외에 다른 선택권이 없었다. 하지만 이제는 아니다”고 지금의 이더리움이 처한 현실에 대해 언급했다.

암호화폐 헤지펀드 설립자인 트래비스 클링(Travis Kling)은 “현재의 이더리움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미래의 네트워크에 대한 콜옵션이다.

이더리움 평균거래 확인시간이 13초이고 다른 네트워크의 경우 1초 미만의 속도로 실시간 액션 게임 애플케이션을 지원하는 네트워크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고 한다.

아직 대부분의 신규 프로젝트들은 이더리움이 가장 많은 자금을 모을수 있다고 믿고 여전히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이용하고 있다. 이더리움 프로젝트는 엄청난 커뮤니티와 개발자 지원을 가지고 있다.

게다가 이더리움 개발자 그룹은 네트워크 처리량과 거래속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몇 달 내에 큰 개선이 예상된다.

이번주 초 이더리움 공동 창립자 비탈릭 부테린(Vitalik Buterin)은 “암호화폐 커뮤니티가 초기 사이퍼펑크 시대와 관련된 개인주의를 넘어 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