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관광업계, 암호화폐 도입 환영…미국 제재 극복 수단?

이란의 관광 업계가 암호화폐가 현금과 동일하게 간주되기 때문에 암호화폐 도입을 환영하고 있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비트코인 익스체인지 가이드(BEG) 보도에 따르면, 이란 현지 관광 업계에서 암호화폐가 각광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신문은 “최근 이란 정부가 미국의 이란 제재에 대한 대책으로 자국 통화인 리알화의 평가절하를 진행, 유럽 및 주변국 관광객 유치에 나섰고 현지 관광 업체들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효율적이고 광범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도입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많은 관광 업계 회사들은 “이러한 조치가 여행객들의 지출을 늘리고 암호화폐의 사용으로 회사의 운영에 있어서 비용을 절약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란 중앙은행으로부터 공식 라이선스를 취득한 현지 암호화폐 거래소 ‘R머니(Rmoney)’가 관광 분야에 암호화폐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한 이란 정부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의 올해 발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이 이란을 향해 제재의 고삐를 조여오자, 이 나라는 다양한 방법으로 살아갈 길을 모색하고 있다. 그 중심에 암호화폐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어 이 매체는 암호화폐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암호화폐의 결제 시스템이 관광 분야에 적용되면서 외화 수입 창출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또한 이 업계에 종사하는 주민들에게 더 많은 고용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금보다 더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몰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은 오래전 부터 미국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암호화폐 사용에 대해 고심해 왔다. 이제 이란 정부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를 발행하려는 준비를 하고 있으며 많은 다른 나라들은 암호화폐의 사용이 이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