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 테러범들의 비트코인 사용 방지에 중점을 둔 법안 통과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데일리호들(dailyhodl)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하원이 ‘핀센 진흥법'(FinCEN Improvement Act)으로 알려진 암호화폐 규제 법안을 통과 시켰다. 이 법률은 테러리즘으로부터 나라를 보호하기 위한다는 목적으로 발의되었다.

“‘핀센 진흥법'(FinCEN Improvement Act)이 그 동안의 법률 사각지대에 있던 모든 형태의 테러집단으로의 자금 유입을 차단하는 암호화폐에 초점을 맞춘 것 이다.”

법안은 정부 기관이 암호화폐를 포함한 자금의 이동을 추적하기 위해 연방 자원을 활용하기 위해 협력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테러 자금 조달, 자금 세탁 및 기타 불법 활동 등 금융 범죄의 남용으로부터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임무에서 미국은 연방, 주, 지방, 부족 및 외국 사법 당국의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을 우선시해야 한다.”

이어 연방수사국(FBI)는 “가상화폐의 사용 및 거래가 법적 관례지만 국제범죄조직 등 일부 테러범과 범죄자들은 글로벌 금융시스템의 취약성을 악용하려 하고 있으며, 불법자금을 이동하기 위해 가상화폐 등 신흥 결제수단을 이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법안은 테러리즘 방지법안으로써, 이를 통해 테러리즘에 가담되는 암호화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해당 법안은 지난 12일 상원에 상정된 상태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