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항만보안시스템 개발에 블록체인 적용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항만공사가 블록체인,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을 활용한 항만보안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항만공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규 연구개발 과제 공모에 신청한 ‘항만보안 서비스용 데이터 허브 개발’이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과기부에서 올해 5억원을 포함해 3년간 18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지원받아 항만보안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해당 시스템은 지역 중소기업 2곳, 부산 거점 대학인 부산대와 공동 개발할 예정이며, 블록체인을 통해 전자문서 암호화, 사람 인식 기술 등을 중점 개발한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 내용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전자문서 암호화 분야와 기존 보안시스템에서 파악하기 어려운 사람을 인식하는 분야가 포함되어 있다.

이와 관련해 항만공사 관계자는 “먼저 항만 출입 허가 업무를 대상으로 실증 서비스를 개발하고 다른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허가를 받은 사람이 일단 부두 안에 들어가면 동선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워 CCTV 등 기존 보안시스템이 미치지 않는 지역에 들어가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이러한 필요를 채우기 위해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로 사회의 어려운 부분을 해결하는데 블록체인 기술이 성과를 거둔다면 더 빨리 시장에 안착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