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보고서 : ‘대학 기숙사’는 두 번째로 큰 채굴장이다

암호화폐 채굴이 여전히 수익성이 있는 곳은 대학 기숙사뿐이라는 특이한 보고서가 나왔다. 학생들이 대학의 무료 전기를 이용해 암호화폐 채굴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시스코(Cisco)의 보고서에 따르면, 암호화폐 채굴에 대학 기숙사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스코는 이런 결론을 내기 위해 자체 개발한 보안 제품인 ‘엄브렐라(Umbrella)’를 사용해 고객의 네트워크 연결 상태를 분석해 이 같은 의심스러운 활동을 감지했다.

이 보고서는 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암호화폐 채굴 활동이 22%를 차지한다고 주장했다. 이것은 34퍼센트를 차지하는 에너지와 유틸리티 부문으로 행해지고 있는 채굴활동 다음을 차지하는 비중이다.

시스코의 연구원인 오스틴 맥브릿지(Austin McBridge)는 “현재 많은 암호화폐 채굴업이 고전을 격고 있지만, 전기와 인터넷 비용이 없는 대학의 기숙사는 예외”라며 이 같은 현상을 분석했다.

대학생 외에도 무료 인터넷과 전기 혜택을 받고 있는 다른 부문은 헬스케어 및 미디어 부문이다. 의료가 7%를 차지하는 반면 미디어 분야는 6%를 차지했다. 그 뒤로 금융권과 지방정부, 제조업이 각각 2, 4, 3%를 차지했다.

스탠포드와 같은 일부 대학들은 학생들에게 대학 자원을 이용하여 암호화폐를 채굴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학교 측은 “암호화폐 채굴이 학교 시스템을 손상시키고 대학 전산장치를 오용하게 만들고 있다”며 경고를 하고 나섰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