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019년 세계 주식시장 상승 이끌어

세계 주요 지역과 국가를 추적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기준으로 할 때, 올해 전 세계 주식시장은 호조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연초부터 지금까지 수익률 순위는 중국, 중남미 및 아프리카 순으로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곳은 2월 21일 종가 기준 13.6% 상승한 중국 ETF MCHI(iShares MSCI China)였다. 이 ETF는 2018년에 큰 하락을 보인 후, 올해 들어 반등에 성공했고, 목요일 이틀 연속 200일 이동 평균 상향 돌파를 시도했다.

​최근 중국 주식시장을 지지하는 한 가지 요인은 최근 며칠 동안 미-중 무역 협상이 곧 타결되어 양국 간의 무역 분쟁이 해결될 것이라는 낙관적인 보도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22일 중국 무역대표부 대표를 만날 예정이며, 여기서 미국이 다음 달 부과할 예정인 신규 관세 부과 조치에 대한 사전 합의를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두 번째로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곳은 중남미 ETF였다. ILF(iShares Latin America 40) 역시 2018년의 힘든 시기 보낸 후, 올해 12.6% 상승했다. 3위는 아프리카 ETF AFK(VanEck Vectors Africa)도 2019년 반등에 성공해 현재 12.1%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미국 주식시장이 네 번째로 호조를 보이고 있다. SPY(SPDR S&P 500)가 세계 주식시장 ETF VT(Vanguard Total World Stock)(10.4%) 보다 약간 앞선 11.0%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가장 약세를 보이는 곳은 중동 주식시장이다. GULF(WisdomTree Middle East Dividend)는 2018년 강세를 보인 후, 올해에는 상대적으로 지체를 보이고 있다. 목요일 종가 기준으로 GULF는 연초 대비 4.9% 상승했다.

​※ 한국 ETF EWY(iShares MSCI South Korea Capped)는 연초 대비 약 9.4% 이상 상승해 있다.

​금요일 거래에서도 해외 주식시장은 미-중 무역 분쟁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아부다비의 외환 중개 업체 ADSS의 콘스탄티노스 앤티스는 “오늘 트럼프와 중국 협상단 간의 만남이 충분한 진전이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가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이며, 이는 다시 고 베타 통화와 주식시장 상승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료 출처: Capital Spectator, “China, Emerging Markets Lead 2019 Rebound For Global Equities”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