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자동차가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싸지는 시점, 2020년대 초

글로벌 컨설팅 회사 맥킨지(McKinsey)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도로가 내연기관 자동차 대신 전기 자동차의 차지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보고서 전체는 아래 링크 참조)
https://www.mckinsey.com/industries/oil-and-gas/our-insights/global-energy-perspective-2019

2019 세계 에너지 전망 보고서(2019 Global Energy Perspective)에서는 2030년이 되면 전기 자동차 배터리 팩 가격이 지금보다 3분의 2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전기 자동차가가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보유 비용이 싸지는 티핑 포인트는 2020년대 초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중국에서 전기 자동차의 총소유비용(TCO)이 내연기관 자동차와 같아지는 시점은 유럽과 비교해 볼 만하며, 중국은 약간 더 앞서고, 미국은 약간 늦어질 전망이다. 연료세와 전기 자동차 보조금 차이 때문이다.

​맥킨지는 티핑 포인트를 지나고 나면, “경제성만으로도” 전기 자동차 판매량이 가속화되기 충분할 것이라고 말한다. 자동차 공유와 자율 주행 역시 전기 자동차의 매력을 더해 줄 것이다. 배터리 기술도 향상되고 있기 때문에, 장거리용 트럭도 2025년 경 전기 자동차화될 것으로 보인다.

맥킨지에서는 교통 부문의 전기화 전망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 2035년 전기 자동차 판매량은 1억 대까지 급증하게 된다.
  • 2050년 배터리 승용차 판매량은 60배 증가하게 된다.
  • 2035년 중국과 선진국의 도로에는 4억 대의 전기 자동차가 달리게 된다.
  • 이 같은 수요를 충족시키려면, 2035년까지 연간 240만 곳의 충전소를 설치해야 한다.
  • 현재 도로 교통에 사용되는 전기량은 1% 미만에서 2050년 27%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원유 수요는 2030년대 초 피크를 찍고 하락할 수 있다.

​자동차의 전기화에 대한 맥킨지의 낙관적인 전망은 당분간은 전기 자동차 판매량 증가세가 더딜 것이라는 최근 미국 정부의 연구(아래 링크 참조)와는 대조적이다.

http://www.mining.com/us-govt-study-sees-electric-car-sales-stuck-slow-lane/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