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의 감산과 운임 붕괴에도 유조선 시장이 낙관적인 이유?

세계 산유국들이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시장에 내놓는 원유의 양을 줄이게 되면 유조선 선사들에게는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해운 운임 붕괴 역시 좋은 소식이 아니다.

​지난 몇 개월 동안 이 두 가지 일이 일어났지만, 실제 해운 업계 분석가들의 전망은 낙관론 쪽으로 변하고 있는 모습이다.

​분석가들의 낙관론은 국제 해사 기구(IMO)의 규정에 따라 2020년부터 선박들이 유황 함량이 적은 연료를 사용해야 하며, 그에 따라 세계 정유회사들은 더 많은 원유를 처리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에서 비롯된 것이다. 게다가, 미국의 셰일 원유 생산을 늘리는 상황에서 OPEC와 동맹국들이 감산 조치에 나섬에 따라 역사적인 무역 흐름이 뒤바뀔 위험이 있다.

​#### 해운 운임 붕괴

​노르웨이 피안리 증권의 분석가 에스펜 피어매스태드는 “유조선 시장이 최근 붕괴되긴 했어도, 우리가 낙관적인 입장을 유지하는 이유는 IMO의 2020년 요건이 올해 하반기부터 원유 생산 증가를 촉진시킬 것이고, 그에 따라 해운 운임을 지지해 줄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정유회사들은 늘어나는 연료 수요에 맞추기 위해 생산을 늘려야 할 것이다.”라고 말한다.

​주로 원유 수송 해운 운임의 척도인 발틱 유조선 지수(Baltic Dirty Tanker Index; BDTI)는 지난 3개월 동안 거의 30%나 폭락했다. 원유 수출국 기구(OPEC)와 동맹국들이 지난해 말 6월까지 원유 생산을 총 2억 배럴 이상 줄이기로 했고, 원유 수송은 대부분은 유조선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룸버그에서 설문조사한 해운 업계 분석가들은 지난해 11월 이후 올해 주요 유조선 선사들의 운임 수익 전망을 높이고 있다. 유조선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유로나브(Euronav NV)와 프론트라인(Frontline Ltd.)의 주식에 대한 매수 추천이 압도적 우위에 있는 상황이다.

​블룸버그에서 집계한 분석가들의 추정치에 따르면, VLCC로 불리는 초대형 유조선의 2019년 일간 운임 수익은 29,200달러일 것이라고 한다. 이는 11월 추정치 28,200달러보다 1,000달러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의 경우 운임 수익이 평균 15,561달러까지 급락해, 적어도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클락스에서 조사한 VLCC 운임 추세(막대), 애널리스트들의 2019년 추정치(선)]

클락슨스 플라토(Clarksons Platou)와 에버코어(Evercore ISI)에서는 해운 시장은 올해 말 IMO 2020으로부터 혜택을 볼 것이라고 말한다. 유황 배출을 제한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조치로 정유회사들은 경유를 더 많이 만들어야 하며, 그에 따라 처리되는 원유의 양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 감산에 따른 조치

​게다가, OPEC와 동맹국들의 감산 조치가 과거만큼 유조선 선사들에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전망이다. 감산 조치는 주로 유황 함량이 중질류 공급에 한정되는 반면, 미국산 셰일 원유는 유황이 낮은 경질유인 경향이 있다.

​피어매스태드에 따르면, 이런 상황은 중질류 부족이 일어나지 않도록 올해 말까지 조정될 것이라고 한다.

중질유 문제

​지난달 말 미국 정부가 베네수엘라 국영 원유 회사에 전면적인 제재를 가해 미국은 물론 전 세계로의 원유 수출을 금지하기로 결정하자, 중질유 공급 차질에 대한 위험성이 부각되었다.

​베네수엘라산 원유는 세계에서 가장 중질유 축에 속하며, 미국이 중질유 수입을 중동으로 돌리게 되면 운반 거리가 훨씬 더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베네수엘라가 지난해 일평균 100만 배럴 이상의 원유를 수출했기 때문에, 이 물동량이 전면 중단될 경우, 특히 OPEC의 페르시아만 회원국들이 그 공백을 메우지 않을 경우, 유조선 수요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모건스탠리의 분석가 포티스 지안나쿨리스는 “OPEC 감산 압력 하에서 향후 2~3분기 동안 유조선 전망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미국의 PDVSA 제재로 베네수엘라산 원유 수출이 중단됨에 따라 운송 거리가 상당히 확장될 수 있어, 생산량만 유지된다면 수익성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가능성이 크다.”라고 밝혔다.

​IMO의 조치에 맞는 연료를 만드는 데는 중질유가 더 적합하다. 피어매스태드에 따르면, 정유회사들은 미국산 원유로 약 25~30%의 중간 유분(등유나 경유)를 만들고 있으며, 중질유를 통해 약 35%를 만들고 있다고 한다.

​자료 출처: Bloomberg, “OPEC Cuts? Rates Plunge? Oil Tanker Market to Shrug It All Off”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