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역발상 지표, 소비자 심리 지수

최근 미국 소비자 심리가 급격히 하락했다. 그렇다면 주식 시장에는 나쁜 소식일까? 아니다, 좋은 소식이다.

​왜냐하면 소비자 심리는 역발상 지표이기 때문이다. 주식 시장에서는 소비자 심리가 높았을 때보다 나빴을 때 이후 더 좋은 성과를 보이는 경향이 있었다.

​지난 금요일 발표된 미시건 대학의 소비자 심리 지수가 12월 수치보다 예상보다 훨씬 더 큰 폭의 하락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실제 이 지수는 2016년 10월 이후, 즉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언로 헤드라인은 거의 모두가 이를 나쁜 소식으로 보도하고 있다. 뉴욕 타임스에서는 금요일 발표된 수치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경제 확장 정책에 위험이 고조되고 있다는 의미”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낙담하긴 너무 이르다. 지난해 3월 미시건 대학의 소비자 심리 지수가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때를 생각해 보라. 그 이후는 행복한 나날이이라고 보기에는 거리가 멀었고, 현금 비중을 조금씩 늘려갔어야 했다. 현재 주가 지수는 당시보다 더 낮기 때문이다.

​물론, 단 한 지점의 데이터일 뿐이다. 하지만 이와 1977년 이후 미시간 대학의 소비자 심리 데이터를 보면 이를 입증해준다.

​또한 산타클라라 대학의 메이어 스탯맨 교수와 펀드 매니저 케네스 피셔가 20년 전 발표한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 이 연구는 “주가가 하락하면 소비자 신뢰도가 하락한다. 하지만 소비자 신뢰도 하락이 주가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 소비자 신뢰도가 하락한 다음 주가 하락으로 이어진 경우보다 상승으로 이어진 경우가 훨씬 더 많기 때문이다.”라고 결론짓고 있다.

​스탯맨과 피셔는 나스닥 종목들 사이에서 이러한 역발상 패턴이 가장 강하게 나타났음을 발견했다. 아래 표는 위 연구 결과와 그 후 20년 동안의 데이터를 통합한 것으로, 미시간 대학의 소비자 심리 지수가 월간 상승률이 가장 컸던 상위 10%와 하락률이 가장 컸던 하위 10%에서, 이후 나스닥 종합지수의 평균 수익률을 보여준다.

image.png

분명, 나스닥의 수익률 변동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할 때, 위 표에 나타난 차이의 통계적 유의성은 제한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비록 통계적 유의성이 제한된 상관관계지만, 비관적 전망을 갖고 있는 이들의 시각과 반대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데이터는 소비자 신뢰도와 이후 S&P 500의 수익률 사이의 관계에도 적용할 수 있다. 이번 미시간 대학의 소비자 심리 지수 급락이 2018년 4분기에 발생한 주식 시장 조정(일부는 약세장이라고도 하지만) 이후 일어난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소비자 신뢰도 데이터를 투자 가이드로 사용하는 것은 백미러를 보면서 운전하는 것과 같다는 말이다.

​자료 출처: Market Watch, “That steep drop in consumer sentiment is actually good news for stocks”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