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4월부터 암호화폐 관련 세금 징수한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크립토글로브(cryptoglobe) 보도에 따르면, 칠레 정부는 암호화폐 자산에 대한 세금을 올해 4월부터 칠레 주민들에게 부과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지 언론이 보도한 바와 같이, 칠레 국세청(SII)이 밝힌 내용에 따라 칠레 주민들은 암호화폐와 관련된 소득에 대해 국가에 신고해야한다.

칠레 국세청(SII)은 “비트코인 구입 및 판매 또는 기타 디지털 자산”을 통해 얻은 소득에 대해 자세히 기술해야한다며 상세한 설명을 했다. 또한 “연간 소득세 신고서를 작성해야 하며 해당 연도에 총소득에 영향을 미친 디지털 자산의 취득가격은 해당 연도에 직접 비용으로 공제해야 한다”고 상세히 기술하고 있다.

이 지역 신문은 “비트코인이나 기타 디지털 자산의 매도로 부가가치세의 영향을 받지는 않는다”며 칠레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칠레 비트코인협회(Asociaciacion Bitcoin)의 회원인 패트리시오 브라보(Patricio Bravo) 변호사는 “암호화폐가 칠레에서 ‘돈’으로 간주되는지는 분명하지 않으며, 무엇보다도 이 같은 회계체제가 적용될 것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고 칠레 국세청(SII)의 의견을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브라보(Bravo) 변호사는 이번 세금부과 대상에는 채굴업자도 포함되며 암호화폐 거래소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단순히 암호화폐를 소유하는 것 만으로 칠레인들이 세금을 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또 다른 조세 전문 변호사 후안 그레고리오 파스텐(Juan Gregorio Pasten)은 암호화폐를 팔때 상속으로 인한 이득도 과세 대상이라고 말했다.

특히, 암호화폐 거래소는 칠레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크립토글로브(CryptoGlobe)가 보도한 바와 같이, 거래소들은 2018년 말 국가 금융 시스템에서 제외되었다.

지난 10월에 실시된 한 연구에서, 칠레 주민의 39%만이 암호화폐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