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금융청, 2개월 이내에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센스 승인여부 결정 7건 대기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금융기관이 암호화폐 거래소 라이센스를 신청한 기업들에 대해 두 달 이내에 7개의 신청서가 접수되었다.

일본금융청(FSA)이 제공한 검토 절차 기준에는, 신청 시점으로부터 6개월 이내에 (400개 이상의 질문에 대한 답변 제출 포함) 공식적인 거절이나 승인과 같은 결정을 해야 한다고 한다.

일본금융청(FSA)의 설명에 따르면, 라이센스 승인 요청을 받은 후 FSA는 사업 계획, 지배구조, 사이버 보안, 관리 시스템, 그리고 돈세탁 방지(AML)와 대테러 자금 지원을 확인하기 위해 회사와 의견을 공유한다. 이 심사 단계에서 FSA의 임원들은 회사의 관행을 직접 확인한다.

4개월 정도 걸리는 이 1단계 이후 회사는 공식적으로 FSA에 신청서를 제출한다. 이 시점에서 FSA는 신청을 확인하고 2개월 이내에 면허를 발급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FSA는 21개의 회사가 검토의 1단계에 참여하고 있으며, 7개의 회사는 2단계인 결정 단계에 있다. 이 자료에서 올 여름까지 최대 7개 회사에 새 면허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최근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대로 FSA는 최근 블룸버그통신이 시사한 비트코인(BTC) ETF 허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또한 1월 8일 코인텔레그래프가 보도한 바와 같이, FSA는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를 요청하는 미등록 회사들의 규제를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