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C 회장, 비트코인 시장에 중대한 변화 없이는 ETF 승인 없을 것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CCN 보도에 따르면, SEC의 제이 클레이튼(Jay Clayton) 회장은 “현재의 거래소는 충분한 투명성과 모니터링 기능이 부족하고 비트코인 ETF 승인의 가장 중요한 점은 이러한 투명성”이라고 밝혔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최근 뉴욕에서 열린 컨센서스 투자 컨퍼런스에서 클레이튼(Clayto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투자자들이 기대하는 것은 ETF가 이치에 맞으며 조작의 위험으로부터
자유롭다고 인식하는 것입니다.”

ETF 승인이 비트코인 시장의 해결책이 아니라, 일반적인 투자자가 이 시장에 위험과 조작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되어야 암호화폐 시장은 안정을 찾을 것이다.

클레이튼은 “비트코인 ETF가 너무 쉽게 조작되고 그만큼 예방하기에 충분한 안전장치가 미흡하다”고 말했다. 이것은 테더(Tether)와 비트파이넥스(Bitfinex)에 대한 연방정부의 진행중인 조사와 맥을 같이하며, 일부 투자자들은 “테더가 비트코인의 가격을 조작하는데 사용되었다”고 의심하고 있다.

먼 미래에 비트코인 ETF가 여러 개 있을 수 있지만 현재로서는 아무것도 없다. 규제당국이 “거래소와 거래 도구들을 통한 가격 조작에 취약하지 않다”고 말할 수 있으려면 지금 보다는 더 개선되야 할 것이다.

또 다른 문제는 비트코인의 안전한 관리인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시장에는 실제로 규제받는 관리인이 거의 없다. 코인베이스의 최근 ‘코인베이스 보관 서비스’ 출시가 그 예이다.

디지털 자산에서 최근 많은 사기와 도난 사건이 있었다. 우리는 ETF에 기반을 둔 자산들이 잘 보호되어 있다는 확신을 가질수 있어야 시장은 ETF를 받아들일 준비가 된 것이다.

SEC가 비트코인 ETF를 제공하는 것을 허용하기 전에, 비트코인 시장은 해야할 일이 있다. 물론 사람들은 여전히 법적으로 비트코인을 사고 보유하는 것이 허용되지만, 전체 비트코인 시장에 맞서 거래하거나 단순히 비트코인을 자신의 포트폴리오에 추가할 가능성은 많지 않아 보인다.

현재 비트코인 투자신탁(GBTC)은 소액 투자만 받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기관 자금의 대규모 유입을 막고 있으며, 암호화폐 채택이 늦어지고 있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