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채굴업체, 비트코인 폭락에 채굴장비 처분

비트코인캐시(BCH) 하드포코로 인해 비트코인(BTC)이 4,300달러까지 하락하면서 중국 비트코인 채굴업자들이 손익분기점 이하로 떨어진 비트코인을 채굴하지 않고 채굴장비 처분에 나서고 있다고 11월 23일에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을 채굴하는데 필요한 전기요금을 충당하기에는 현재 비트코인 가격이 너무 하락했기 때문에 채굴업자들은 채굴을 하기보다 채굴 장비를 팔고 있다고 한다. 매물로 나온 채굴장비는 주로 앤트마이너 S7, 앤트마이너 T9, 아발론 A741을 포함한 구형 모델들이다.

시장 침체는 중국 신장과 내몽골 지역의 중소 채굴업체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일부 채굴장비는 1년 전에 2만위안에 거래되던 채굴기기가 1000위안 팔리고 있다. 기존 판매가의 5%에 불과한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펀드스트랫 글로벌 어드바이저스(Fundstrat Global Advisors)의 공동설립자 톰 리(Tom Lee)는 최근 “비트메인 ‘앤트마이너 S9’의 비트코인 채굴 손익분기점이 7,000달러이기 때문에, 비트코인 가격은 채굴 손익분기점의 2.2배에서 형성된다는 감안할 때 연말까지 15,000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