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블록체인 상에서 마이크로그리드 개발

한국 최대의 전력회사인 한국전력공사가 ‘미래 마이크로그리드’라고 불리는 블록체인 기반 마이크로 그리드를 개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18일 웹사이트에 게재된 발표에서, “한전 개방형 MG” 가 기존의 마이크로 그리드의 요소들을 결합하는 ‘개방형 에너지 공동체’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소형 태양광 전지, 풍력 터빈 및 에너지 저장 장치(ESS)로 구성된 기존의 마이크로 그리드는 최종 사용자에게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 문제는 ‘한전 개방형 MG’의 연료 공급원으로 해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P2G(Power-to-gas) 기술을 사용하여 전기를 수소로 변환하고 필요할 때까지 저장하여, 그 후 연료 전지를 사용하여 다시 전기로 변환하게 된다. 이것은 기존의 미세 그리드들과 비교했을 때 에너지 독립성과 효율에 있어 엄청난 향상을 야기하며, 또한 어떠한 온실 가스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기술이다.

한전측은 ‘한전 개방형 MG’의 블록체인 활용을 통해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구현을 사용하여, 전기는 이제 서로 다른 마이크로그리드에 걸쳐 거래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기존 시스템 연결 병목 현상이 잠재적으로 제거될 수 있다.

한전에 따르면, ‘한전 개방형 MG’는 마이크로그리드의 각 공급자가 서로 다른 기술 표준을 사용한 이전 상황과 달리, 네트워크 사업자, 고객 및 기타 에너지 이해 당사자들이 시장에 참여하고 서로 유익한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코인프레스(coinpres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암화화폐 투자는 각자 신중한 검토 후에 투자할 것을 권장합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