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총재, “암호화폐는 빠르고 값싼 수수료로 공공에 이익을 가져다 준다”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유즈드비트코인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암호화폐에 관한 인터뷰를 전했다. 글의 제목은 ‘핀테크에 대한 규제적 접근 : 혁신을 저해하지 않고 신흥 위험으로부터 보호’이다. 이 기사에서 그녀는 암호화폐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 놓았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암호화폐 자산은 사라져서는 않되

라가르드(Lagarde) 총재는 암호화폐가 세계를 변화시켜야 할 가능성을 인식하고 있다. 이 기사에서, 그녀는 암호화폐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암호화폐들이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녀는 “금융 기술이 위험을 초래하기도 하지만, 상당한 혁신을 가져와 효율성을 높이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블록체인 기술은 더 빠르고 저렴한 거래를 가능하게 한다”고 언급했다.

“금융기술은 상당한 가능성을 제시하지만 위험도 내포하고 있습니다. 암호화폐를 뒷받침하는 분산 원장 기술을 생각해 보면, 보다 빠르고 저렴한 트랜잭션을 지원하고 거래 정보를 안전하게 저장하며 스마트 컨트랙을 자동으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기술은 불법적인 목적으로도 사용되어 왔습니다.”

현재 이 새로운 혁신 기술로 인해 규제당국도 어려운 과제에 직면해 있다. 규제가 시행되면 기술이 보급되는데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규제가 전혀 시행되지 않는다면, 투자자들은 위험에 노출하게 되고 사기꾼들은 이것을 적극 악용할 것이다.

라가르드(Lagarde) 총재는 규제당국이 소비자와 투자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탈세, 사기, 돈세탁, 테러리즘 자금조달 등은 규제당국이 통제하고자 하는 것들이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매우 엄격한 규제를 시행한다면, 암호화폐 시장과 블록체인 시장은 그대로 생태계가 없어질 수도 있을 것이다.

따라서 시장 참여자들과 함께 하는 것은 기술 혁신에 해를 끼치지 않고 위험을 식별하는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즉, 창의성, 유연성 및 전문성을 포함하는 미래 지향적인 규제 프레임워크의 개발이 절실하다.

“지금까지, 각 국가별 규제 당국은 다양한 엄격한 규제로 일관해 왔습니다. 이러한 일방적인 규제를 위한 규제가 계속된다면, 생태계는 자생력을 잃게 될 것이고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규제를 제공하는 관할 구역으로 옮겨갈 것입니다.”

이러한 디지털 자산은 글로벌하며 국가간 경계의 의미가 약한 특징이 있다. 예를 들어 몰타는 암호화폐에 대해 매우 흥미로운 접근법을 만들 수 있었다. 유럽연합(EU)에 있는 이 섬은 암호화폐 기업들과 블록체인 기업들을 유치하여 나라 내에서 활동을 장려하고 있다.

게다가, 라가르드(Lagarde) 총재는 “금융 액션 태스크포스(FATF)가 회원들에게 돈세탁과 테러 금융 위험을 다루는 방법에 대한 지침을 제공했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그녀는 “암호화폐와 핀테크에 대해 열린 마음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록 이 새로운 혁신 기술이 여러 가지 위험을 내포하고 있기는 하지만, 또한 사회와 우리의 일상 생활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