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A,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와 파트너십 체결

IOTA 재단은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와 새로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의 주요 목적은 IOTA의 서비스에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 개발자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이다. 이 소식은 며칠 전 IOTA 재단의 개발 책임자인 알리사 마스(Alisa Maas)가 발표했다.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는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용 디지털 개발자 도구에 주력하는 회사다. 대신에 IOTA는 사물 인터넷 산업을 혁신하고 변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IOTA 재단은 보도 자료에서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과의 협약을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와 앱 개발업체 간의 간극을 해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자동차 산업에 통합된 애플리케이션 분야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의 사례를 계기로, 대형 자동차 업체들은 전 세계 독립 개발자들과 협력이 가속화 될 것으로 보인다. 완벽한 시제품 제작을 위해 자동차 API를 표준화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알리사 마스(Alisa Maas)는 산업계가 블록체인 기술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언급 내용 :

“업계가 분산된 원장 기술의 엄청난 잠재력을 인식하기 시작함에 따라, 영구적인 혁신과 멀티플레이어 생태계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업체간 협력 모델은 필수적입니다.”

알리사 마스(Alisa Maas)에 따르면 첫 번째 프로젝트는 단 몇 주 안에 실행될 것이라고 한다.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와 같은 신생 기업은 IOTA의 기술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는 IOTA의 네트워크에서 핵심 역할을 하게 되었다.

또한 하이 모빌리티(High Mobility)의 수석 기술 책임자 케빈 발덱(Kevin Valdek)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하는 개발자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며 “차량 데이터를 분산형 원장 기술(DLT)과 결합하기를 원한다”고 언급했다. 그들은 앞으로 “차량 데이터를 블록체인에 넣을 것이고 현금 지불과 같은 기능도 추가할 계획”을 밝혔다.

※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 보통 무선랜이 장착되어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자동차이다. 차량 밖에서는 물론 차량 내에서도 다른 장비와 인터넷 접속을 공유할 수 있다. 커넥티드 카에는 인터넷과 무선랜 접속뿐만 아니라 자동 충돌 알림, 과속 및 안전 경보 알림 등 추가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특별한 기술이 들어가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