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금융 대기업 SBI 그룹, 리플(XRP)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R3 프로젝트 논의

SBI가 재무결과 브리핑에서, 요시타카 기타오(Yoshitaka Kitao) SBI 그룹 회장은 “리플(XRP)을 보다 광범위하게 활용하기 위한 ‘R3 프로젝트’를 만들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우리는 이미 R3 프로젝트를 위해 리플(XRP)를 사용하는 프로젝트를 만들기 위한 논의를 시작했습니다. R3를 사용함으로써 XRP는 더욱 광범위하게 사용됩니다.” 

SBI 그룹은 자산 관리, 생명 공학 및 금융 서비스 세 개의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한 기업으로 일본에서 수십억 달러 규모의 가장 큰 금융 기관 중 하나이다. 60개 이상의 일본 은행들로 구성된 컨소시엄인 SBI 리플 아시아가 설립된 이후, SBI 그룹은 아시아에서 리플(XRP) 기반 제품의 개발과 배치를 주도해 오고 있다.

왜 R3인가?
2017년 5월 SBI 그룹은 기업용 블록체인 네트워크 개발을 위해 수억 달러를 모금한 업계 역사상 가장 큰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CEV를 주도 했고 1억7000만 달러의 자금 조달을 주도한 바 있다.

그 이후로, 지난 1년 동안 SBI 그룹은 R3와 협력하여 대기업이 활용할 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올해 4월 SBI 그룹이 운영하는 러시아의 주요 은행인 SBI Bank LLC는 R3 블록체인 컨소시엄에 참여하여 블록체인 제품 테스트에서 컨소시엄 내에 있는 수백 개의 금융 기관과 협력해왔다.

당시 SBI 그룹 측은 “블록체인을 핀테크 혁신의 핵심으로 여기고 있으며 일본과 해외 모두에서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 노력을 통해 우리는 세계 블록체인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리플(Ripple) 네트워크를 활용하고 특히 리플(XRP) 토큰을 국경 간 트랜잭션을 처리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머니탭(MoneyTap)의 출시를 고려할 때, 분석가들은 SBI 그룹이 리플(XRP) 를 광범위하게 활용하고 R3를 다른 은행으로 권장하는 플랫폼을 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련의 성공적인 시범 시험에 이어 61개 이상의 일본 은행들이 머니탭(MoneyTap)을 이용하여 해외 거래를 처리하는데 이용하려한다.

리플(Ripple)의 비전 
올해 초, CNBC와의 인터뷰에서, 리플 사의 최고 경영자인 브래드 개링하우스는 12개의 대형 은행을 자사의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합류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플(XRP)을 보다 광범위하게 사용하기 위한 SBI 그룹의 론칭과 새로운 프로젝트는 XRP를 선두 은행 및 금융 기관의 기존 인프라에 통합하려는 리플(Ripple)의 중장기 비전과 일치한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