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로또는 투자가 아니다.

Lotto Balls

최근 미국 로또 ‘메가밀리언’과 ‘파워볼’의 당첨금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당첨자가 연이어 나오지 않으면서 이월 당첨금이 복권 역사상 최고액으로 치솟았기 때문입니다.

메가밀러언의 경우 추정 당첨금이 16억 달러(약 1조 8천억 원), 파워볼은 6억 2천만 달러(약 7천억 원)에 이르자,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로또 광풍’에 휩싸여 있습니다.

로또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금액을 보면 누가 이 돈을 가져갈지 궁금할 것입니다. 당첨 확률을 보면, 메가밀리언이 3억 2,000만 분의 1, 파워볼이 2억 9,200만 분의 1입니다. 번개에 맞을 확률보다 낮습니다.

이런 광풍 와중에 미국 개인 금융 사이트 머니와이즈(MoneyWise.com)에서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로또 사는데 쓰는 돈을 투자한다면 이보다 훨씬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인구 통계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미국 성인 1인당 연평균 약 313달러 상당의 로또를 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반 가정이 우유, 채소, 과일 또는 신문을 사는데 쓴 돈보다 많습니다.

전체적으로 2016년 한 해 동안 미국인들은 로또를 사는데 총 727억 달러(약 82조 7천억 원)를 털어 넣어지만, 대부분에게 도박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습니다.

이 돈으로 투자(진짜 투자 말입니다)를 하는 편이 훨씬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그 결과를 알면 놀랄 수도 있습니다.

서민 주머니에서 나가는 돈이 1년에 수십억 달러


image.png
머니와이즈의 조사에 따르면, 만일 미국인들이 2016년 로또를 사는데 쓴 돈 전부(727억 달러)를 주식에 투자했다면, 2017년 말 989억 달러로 불었을 것이라고 합니다.

2016년 미국 성인 1인당 평균 312.86달러어치 로또를 샀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 돈을 주식에 투자했다면, 2017년 말 425달러가 넘었을 것이란 말입니다.

여기서 주식 투자란 S&P 500 인덱스 펀드에 투자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배당금을 재투자했다는 가정하에 계산한 수익률입니다.

또한 투자는 복리가 작용합니다. 원금에서 수익이 나오고, 이 원금과 수익에서 다시 수익이 나오는 식입니다. 물론 단기적으로 시장은 오르락내리락 하지만, 장기적으로 우상향하기 때문에, 투자로 수익을 올리는 것이 훨씬 더 확실한 방법입니다.

과연 로또는 투자인가?


image.png
아마도 위에서 말한 평균 금액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로또 사는데 쓰는 분들도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래에서 미국 주별로 총 얼마나 로또를 사는데 쓰는지 보면, 꽤 큰 수익을 놓치고 있는 셈입니다.

하지만 먼저 로또는 결코 좋은 투자처가 아님을 이해해야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리 생각하지 않는 게 문제입니다. 미국 소비자 연맹의 조사에 따르면, 로또 대박을 노리는 것이 최고의 투자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5명 중 1명이라고 합니다.

게다가 고졸 미만인 이들의 경우, 10명 중 3명이 로또가 “아주 중요한” 재산 증식 방법이라고 답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로또를 통해 그럴 수 있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블룸버그의 보도에 따르면, 로또를 투자라고 했을 때 평균 수익률은 (-) 40%라고 합니다. 말할 필요도 없이 끔찍한 수익률입니다.

마치 미식축구팀이 월드 시리즈를 목표로 하는 셈


image.png
또한 재정 계획을 세우는 데에도 로또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마치 NFL 미식축구팀이 메이저리그에 참가해 월드 시리즈에서 우승을 노리는 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이것 계획을 세우는 것이 아니라, 거의 불가능한 일입니다.

로또를 반대하는 사람들도 많지만, 정부에게는 쏠쏠한 돈벌이가 되기 때문에 없애는 일은 절대 없을 것입니다.

아래 표를 보면, 미국 주별로 한 해 로또를 사는데 얼마나 많은 돈이 쏟아 부어지는, 그리고 이 돈을 투자했을 경우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잘 알 수 있습니다.


image.png(로또를 시행하지 않는 앨라배마, 알래스카, 하와이, 미시시피, 네바다 및 유타는 포함되지 않았음.)
로또를 사고 싶다면, 이 표를 보고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기 바랍니다.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pius.pi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