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큰 판매(ICO) 시장의 중심지가 된 유럽

전 세계 많은 국가들이 암호화폐 시장의 중심에 서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보도에 따르면, 유럽 각국이 미국과 아시아 국가들을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유럽에서의 “토큰 판매” 규모는 약 41억 달러로, 미국(26억 달러)와 아시아 지역(23억 달러)를 크게 뛰어넘고 있습니다. 많은 암호화폐들이 ICO를 통해 “토큰” 형태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아래 지역별 토큰 판매 규모(미국 달러 기준)을 보면 유럽의 상황을 잘 알 수 있습니다.

(지역별 ICO 현황)

(월별 ICO 현황)


최근 발표된 벤처 펀드 “패브릭 벤처스”의 보고서를 보면, 유럽에서 일고 있는 토큰 판매 호황의 이유를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먼저, 많은 개발자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스택 오버플로우”에 따르면, 유럽 내에 550만 명의 개발자가 있다고 합니다. 미국의 경우 440만 명의 개발자가 있습니다. 유럽 내 대학들의 관련 박사 숫자 또는 미국 보다 두 배나 많습니다. 기술 인재는 언제나 많았지만, 2008년 금융 위기 전까지는 금융 산업에 종사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둘째, 규제 상황도 호의롭습니다.

특히 프랑스의 경우, “블록체인 혁명을 놓치지 않으려 하고 있으며,” ICO의 세계 허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스위스 또한 비슷한 목표를 추진하고 있으며, 영국 정부는 암호화폐 테스크 포스를 만들었습니다.

이 보고서는 “탈중앙화 네트워크와 암호화폐 회사에 가장 친화적이며 진보적인 규제 환경”이 경쟁력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유럽이 본래 “도시 국가”이기 때문입니다.

유럽에는 50개 국가가 있으며, 일부 소국이고, 별볼일 없는 국가도 있습니다. 따라서 유럽 스타트업들은 소규모 국내 경제에 붙잡히지 않기 위해 더 넓은 지역으로 나가야 함을 잘 알고 있습니다. 다양하고 다국적인 팀이 이제 표준이 된 것입니다.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3cd8qj-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