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치솟는 인플레이션으로 비트코인 거래량 최고 수준으로 증가

남아메리카 국가가 전례 없는 초인플레이션과 악화되고 있는 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비트코인을 구입하기 위해 소비되는 베네수엘라의 암호화폐 시장 유입금액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번 주까지 베네수엘라에서는 9억 볼리바르(bolivars)에 가까운 비트코인이 거래되었으며, 이는 이미 지난주 8억 5천만 볼리바르(bolivars)를 넘어서는 수치이다.

지난 주 중남미 국가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 거래량은 최고치를 갱신한 1,089 BTC에 달했다. 이미 이번 주까지 955개의 비트코인이 거래되었기 때문에 이 기록은 다시 깨질 것으로 보인다. 9월 하반기에는 비트코인 거래량도 지난해 4월 이후 처음으로 최고치를 넘어섰다.

베네수엘라의 비트코인 거래 시장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말 중남미 국가에서 인플레율이 137만%에 이를 것으로 전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불과 3개월 전만 해도 국제금융기관은 인플레율이 100만%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그 사이 경기 침체에 따라 최저임금을 60배 인상하는 개정안을 강행 처리했다. 내년에 IMF는 인플레율이 1,000만%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 거래량 증가는 베네수엘라의 국영 암호화폐 Petro를 공개를 얼마 남겨 놓지 않은 시기에 나타났다. CCN이 보도한 바와 같이, 다음 달 판매가 시작되면 Petro는 주요 암호화폐와 법정화폐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이 달 초 베네수엘라 정부는 페트로의 채택률을 높이기 위해 여권 수수료를 국가가 지원하는 암호화폐를 사용하여 지불하도록 명령했다. 회의론자들은 또한 이러한 움직임이 악화되고 있는 경제 문제에 직면한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이민이 급증함에 따라 국가를 떠나는 것을 단념시키기 위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베네수엘라의 경제 불안정, 엄청난 인플레이션, 비트코인 수요, 이 여러가지 요인이 어떤 길로 인도해 갈지 지켜볼 일이다. 기존 금융 체계가 흔들릴 수록 비트코인에 대한 의존도는 앞으로도 더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