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서울, 세계적 블록체인 도시로 만들것”

서울을 블록체인 선도 도시로 만들겠다고 공헌한 바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현지시간) ‘블록체인의 성지’로 불리는 스위스 ‘추크'(Zug)를 방문하며 관련 분야를 벤치마킹하는 중이다.

그는 이 도시를 방문하며, 서울을 블록체인 산업의 메카로 만들기 위한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발표하며 블록체인 분야에 앞으로 이 기간 동안 2000억원을 집중 투자하고 블록체인 선도도시로 키워 나가기로했다.

박시장은 특히 블록체인을 공공서비스 분야에 적용할 것이며, 출생·사망과 혼인, 비자 등 신원증명분야 그리고 부동산 거래등 토지등기 및 생산물 제작, 운송 구매 등 유통분야에 우선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블록체인 특성과 잘 맞는 분야로 의료, 복지, 선거 등에 접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공약으로 내세웠던 블록체인 사업과 관련하여 본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ICO가 금지되어 있는 우리나라에서 얼마나 빠르게 사업을 진척시켜 나갈지 주목되고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