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중앙 은행의 대법원 판결 눈치보기

인도 중앙은행인 인도준비은행(RBI)은 대법원에게 “암호화폐 업계에서 주장하는 암호화폐 거래 금지 결정이 암호화폐 분야의 경쟁력이 뒤쳐지게 한다”는 주장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인도준비은행(RBI)은 국가의 기존 규정을 위반하지 않는 합법적인 방법으로 암호화폐 거래를 금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므로 대법원은 인도 시장에서 암호화폐 관련 기업과 투자자들이 제출한 탄원서를 고려조차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인터넷 및 모바일협회와 비영리단체인 인도 모바일협회(Mobile Association of India)가 제기한 암호화폐 거래 금지에 대한 탄원서는 유지될 수 없으며 기각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도 중앙은행, 국내 암호화폐 거래에 강력히 반대

합법적이고 합법적인 방법으로 권력 내의 새로운 자산 분류를 금지했다는 점에서 인도준비은행(RBI)의 성명도 일리는 있지만, 기업과 단체들이 대법원과 정부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도 무리한 것은 아니다.

인도준비은행(RBI)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에는 강력히 반대하지만, 대법원은 이번 판결에 매우 신중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인도 증권거래소(SEBI)가 일본, 영국, 스위스에 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한 규제 프레임워크를 연구하기 위해 당국자들을 보낸 시기에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금지를 유지하는 것은 문제가 있어보인다.

9월 초, 인도준비은행(RBI)은 이미 대법원에 현재의 법제도는 비트코인을 화폐로 인식하고 인정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대법원이 상황을 분석하고 평가할 충분한 시간을 주지 않고, 인도준비은행의 입장을 고수하는 또 다른 진술이 나왔다.

인도준비은행(RBI)은 한 달여 만에 대법원에 검토하지 말고 청원서를 기각해 줄 것을 요구했고 비트코인은 국가 내에서 화폐로 인식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한편으로는 RBI에게 불리한 대법원의 판결이 예상되고 있는 대목이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