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 주행 자동차를 “움직이는 공간”으로, 이케아의 원대한 꿈

이케아의 싱크탱크 스페이스10이 최근 자율 주행 자동차를 활용한 “움직이는 공간”이라는 개념을 프로토입화해 발표했습니다. 한 마디로 자율 주행 자동차라는 네 바퀴 위에 식료품점, 병원 등을 얹어 사람들의 삶을 바꿔 놓겠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스페이스10의 개념의 장점과 단점을 설명하는 쿼츠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

잘빠진 자율 주행 자동차에 대한 생각은 잠시 접어둬도 좋습니다. 이케아(IKEA)의 싱크탱크의 머릿속에 있는 자율 주행 자동차는 네 바퀴 위에 얹힌 상큼한 거실처럼 보입니다.

이르면 2022년 초 완전 자율 주행 자동차가 도로 위를 달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케아에서는 자율 주행 자동차를, 승용차가 아니라, 일종의 공간으로 바꿔 이 3조 달러의 잠재력이 있는 시장에 도전하고 싶어 합니다.

이케아의 괴란 닐슨은 “자동차 생산까지 할 생각은 없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운전 걱정이 필요 없어진 미래에는, 자동차의 내부는 더 이상 작은 공간이 아니라 더 큰 무언가로 확장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자동차 안에서 많은 경험을 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라고 말합니다.

코페하겐에 있는 이케아의 싱크탱크 스페이스10(SPACE10)의 최근 보고서에서는 앱을 통해 어느 위치로든 불러올 수 있는 7가지 다양한 공공 서비스 자동차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유닛을 프로토 타이핑했습니다(이 프로토타입은 증강 현실 앱으로 구현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병원, 식료품점 및 모든 걸 갖춘 이동식 사무실이 포함됩니다. 또한 고객이 교외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이케아 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팝업 상점도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공식적인 제안서가 아니라, 대중이 자율 주행 자동차의 다른 용도를 상상해 볼 수 있게 영감을 주기 위한 것입니다.



<움직이는 식료품점>
스페이스10에 따르면, 자율 주행 자동차 사람과 물품을 이곳에서 저곳으로 실어 나르는 것 이외에도 외지고 취약한 지역에 있는 사람들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움직이는 병원”은 병원에 방문할 수 없는 환자들을 찾아갈 수 있고, “움직이는 농장”은 신선 식품 매장이 없는 지역에 신선한 농작물을 배달할 수 있습니다.

스페이스10의 공동 창업자 케이브 포우르는 “공간이 스스로 움직일 수 있게 되면, 교통수단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삶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을 수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원거리” 환자를 위한 병원>
스페이드10이 베를린의 트렌드 랩 ” f°am” 스튜디오와 함께 만든 이들 프로토타입은 잘빠진 최신 승용차와는 거리가 멀다.

하지만 미국 최대의 건축공학 회사 호크(HOK)의 자율 주행 자동차 전문가 브라이언 젠섹은 이 북유럽 유토피아에는 동전의 양면이 있다고 말합니다. 그중 하나는 이런 자동차들이 사용화되면 점점 더 사람들을 대중 공간에서 멀어지게 만들 것이라는 점입니다. 그러면서 젠섹은 이렇게 말합니다.

자율 주행 자동차가 대중화되면 될수록 차도 줄어들게 되고, 그러면 보행자 공간이 더 넓어질 거라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생각입니다. 이는 이상하지만, 누구나 편히 앉을 수 있는 실외 공간을 늘리자는 ‘파클렛 운동’과 대척점에 있습니다.

스페이스10의 개념이 작동하려면 지금의 푸드 트럭처럼, 해당 차량을 수용해 활동하게 하기 위해 더 많은 주차 공간이 필요합니다. 더 넓은 인도가 필요하느냐, 아니면 더 넓은 차도가 필요하느냐를 놓고 줄다리기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때 무료였던 공간이 오히려, 특히 “움직이는 공간”을 돈을 주고 사용할 여력이 없는 사람들을 배제시킬 수 있습니다. 푸드 트럭의 좋은 기능에도 불구하고, 타코 살 돈이 없다는 아무 소용도 없습니다.




<움직이는 사무실>
또한 앱을 통한 이용 방식에도 놓치고 있는 것이 있습니다. 헌터 대학의 톰 앵거티 교수는 “플래너로서, 공공 생활과 지금 있는 대중 공간이 줄어드는 것이 더 우려되는 점입니다.”라고 말한다.

젠섹은 주문형 자율 주행 자동차를 통한 서비스가 우리를 더 배타적으로 만들 수 있다면서, 이렇게 덧붙입니다.

미국에서는 이미 집을 떠나지 않고도 식료품, 책, 과일 등 무엇이든 살 수 있습니다. 주문만 하면 가져다주니까요. 스페이스10의 “움직이는 공간”이 현실이 되면, 물품을 거래하고 생각을 교환하는 시장이란 공간이 더 이상 필요 없게 될지도 모릅니다.

이런 공간들은 다른 문화와 생활 방식을 배울 수 있는 공간도 된다면서, 마지막으로 젠섹은 이렇게 말합니다.

자율과 관련해서도 대단히 중요한 문제입니다. 시장이든 이케아 매장이든, 단순히 돈과 물품을 교환하는 곳만은 아닙니다. 그 공간에서는 훨씬 더 다양한 정보를 교환하고 있습니다. 만일 그런 공간이 사라진다면, 더 이상 사람들 간의 상호 작용이 필요 없는 시대를 살아가게 될지도 모릅니다.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4vquu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