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와 공황 매도로 비트코인 하락, 곧 회복될 것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CCN 보도에 따르면, 분산 글로벌 투자회사(Distributed Global)의 파트너인 조나단 체스맨(Jonathan Chesman)은 “비트코인은 거시적 추세, 투기적 자금, 규제 불확실성, 판매 부족, 사기 등 5가지 주요 원인으로 인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시장과 암호화폐 업계는 인프라와 규제가 확립되면, 체스맨(Chesman)은 “점점 더 많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를 효율적인 가치의 저장소로 인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스맨(Chesman)은 아래와 같이 밝혔다.

“베네수엘라와 터키와 같은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만성 부채의 경우 법정통화는 위험에 놓여 있습니다. 금은 세계적인 가치 저장 수단으로 여겨져 왔지만, 오래된 것입니다. 디지털 가치의 저장은 더욱 실용적이면서도 성장하는 수단이 될 것 입니다.”

규제 불확실성 및 취약 인프라

2018년까지 기관 투자자와 대형 투자자를 타깃으로 하는 인프라는 사실상 존재하지 않았다. 기관 투자자들과 암호화폐 시장 사이의 장벽은 여전히 존재하고, 공인 투자자들의 암호화폐에 대한 수요를 촉진할 수 있는 금융상품은 거의 없었다.

암호화폐에 관한 규제 불확실성과 함께 기존 인프라의 부족은 기존 금융시장에서 암호화폐 분야로 유입되는 자본의 유입을 막고 있다.

따라서, 2018년 암호화폐 시장의 투기 거품은 투기꾼들과 개인 투자가들이 촉발시킨 공황 매도가 원인이며 2012년과 2016년의 이전의 거품과 유사성이 있다.

암호화폐 시장의 80%에 가까운 가격조정은 과거 하락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회복되는 예상 속도는 이전과는 크게 다를 것으로 보인다.

과거에 비트코인은 상승 추진력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2년 동안 횡보 장세를 보였다. 올해 비트코인은 6,000달러 수준에서 벗어나기 위해 세 번의 시도를 했으며, 비록 성공하지 못했지만 비트코인은 6,000달러 보다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

그러나 암호화폐 시장에서 규제와 신뢰할 수 있는 관리 솔루션이 지속적으로 나온다면, 더 많은 기관 투자자들이 초기 단계인 시장에 위험을 감수하며 진입이 예상된다.

한국과 일본은 이미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산업을 합법적 부문으로 관리하기 위한 블록체인 관련 법안을 도입했다. 9월 8일, CCN은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소, ICO, 디지털 토큰 채굴을 합법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억만장자 투자자인 마이크 노보그라츠(Mike Novogratz)가 앞서 말했듯이, 강력한 보관 솔루션이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 점을 감안할 때, 연금이나 헤지펀드 같은 기관이 다음 번 장기적인 암호화폐 상승장을 주도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