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체국, 골드만 삭스에 암호화폐 노하우 요청…”골드만 삭스는 암호화폐 투자 유보”

블룸버그통신(Bloomberg)은 9월 5일 한국 우편 서비스 기관 한국우체국(Korea Post)이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 경영진과 만나 암호화폐에 대한 “노하우”를 습득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1,120억 달러의 투자 기금을 감독하는 한국우체국(Korea Post)는 뉴욕에서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 신임 총재 데이비드 솔로몬(David Solomon)과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우체국(Korea Post)의 강성주(Kang Seong-ju) 사장은 “KP 관계자들은 또한 올해 초 설립된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의 암호화폐 전문팀을 만나기 위해 홍콩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 사장은 “나는 골드만 삭스에게 암호화폐 분야에서 그들의 노하우를 전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발표하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암호화폐는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많은 사람들이 여기기 때문에 우리는 강점과 약점을 배울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그 뉴스는 아이러니하게도, 골드만 삭스가 암호화폐 거래 상품을 제공하는 계획을 보류했다는 보도가 나온 날 나왔다. 골드만 삭스의 이러한 보류 움직임이 발표로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걸쳐 일시적인 큰 하락했으며, 비트코인은 몇 분 만에 최대 500달러의 하락을 했고 아직까지도 6,500달러의 부근에서 횡보중이다.

한국우체국(Korea Post)의 미래 멘토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와는 달리 한국우체국(Korea Post)는 현재로서는 암호화폐 투자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강 사장은 이 현상을 회피하기 보다는 더 연구하고 파악해야 할 문제라는 일반적인 입장만을 내 놓았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