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사이버 위원회, “정부 부처, 암호화폐 채굴을 산업으로 인정”

이란의 최고 사이버 위원회 비서관이 이란의 여러 정부 부처가 암호화폐 채굴을 산업으로 받아들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고 9월 5일에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가 보도했다.

현지 매체 IBENA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사이버 위원회 비서관 압볼하산 피루자바디(Abolhassan Firoozabadi)는 비트코인(BTC)과 같은 암호화폐의 채굴 작업이 주요 정부 부처에서 산업으로 승인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암호화폐 채굴이 경제부처 뿐만 아니라 정보통신부, 중앙은행, 산업광업무역부, 에너지부를 포함한 이란의 주요 부처에서 산업으로 받아들여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채굴을 산업으로 정하는 공식적인 법률은 아직 이란에 도입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피루자바디는 이란 국립사이버센터가 암호화폐 채굴 규정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란 정부는 미국의 경제 제재로 인한 압박 속에서 이란 우방국들과 협력할 수 있는 금융 도구를 만들기 위해 국가 주도의 암호화폐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피루자바디는 이란 정부가 9월 말에 암호화폐 관련 신생기업에 대한 규제 체제를 도입할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8월 말에 이란 국가 사이버센터는 이란 하산 로하니 (Hassan Rouhani)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가가 지원하는 암호화폐 계획 최안을 준비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