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지한, “ICO 버블, 2년 안에는 터질것”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업체 비트메인의 창업자 우지한이 코인지크(CoinGeek)와의 인터뷰에서 “ICO 버블이 터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다고 8월 22일에 암호화폐 전문 매체 CCN이 보도했다.

우지한은 주식이나 채권 등의 전통적인 자본들이 결국에는 토큰화된 플랫폼으로 옮겨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그는 투자자들에게 배당금이나 의결권을 부여하지 않는 현재의 ICO 모델은 투자자들이 시세 차익을 노리고 투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결국 ICO 버블 붕괴는 시간 문제일 뿐이며 1, 2년 이내에 붕괴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바이낸스 랩스(Binance Labs) 대표 엘라 장(Ella Zhang)은 “ICO가 암호화폐 산업을 활성화 시켰지만 결국 ICO 버블은 터질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암호화폐 시장에는 긍정적인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비트메인은 최근 암호화폐 산업을 확장시키고 몸집을 키우고 있다. EOS를 만든 블록원(Block.one)과 암호화폐 거래회사 써클(Circle), 웹브라우저 오페라(Opera) 등의 지분을 인수했을 뿐만 아니라 급성장하는 중국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시장 개척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