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세계 배당금, 무역 전쟁 와중에 2분기 신기록 달성

야누스 헨더슨 글로벌 배당 지수(Janus Henderson Global Dividend Index)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글로벌 배당금은 전년 동기 대비 12.9% 증가한 4,974억 달러를 기록해, 새로운 기록을 작성했다. (야누스 헨더슨의 전체 보고서는 아래 링크를 참고)




<지역별 배당금 지급 규모>
배당금은 전 세계 거의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으며, 프랑스, 일본 및 미국 등 12개국에서 기록을 경신했다. 미중 간의 무역 전쟁과 보복 관세가 전 세계 주식 시장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애널리스트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 같은 결과를 기록한 것이다.

이 지수는 시가총액 기준 상위 1,200개 기업이 지불한 배당금을 분석하고 있다. 올해 2분기 말 182.0포인트로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이는 2009년 이후 전 세계 배당금이 5분의 4 이상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지난 월요일 발표된 위 보고서에서는 “전 세계 모든 지역의 기업 수익 상승이 배당금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환율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실적을 더 끌어올렸다. 언더라잉 기준인 야누스 핸더슨의 핵심 추세 수치로 볼 때, 글로벌 배당금은 9.5% 증가해, 3년 내 가장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라고 밝혔다.

배당금은 기업이 수익 중 일부를 투자자에게 지불하는 금액이다. 배당금은 이사회의 재량에 따라 현금 지불이나 주식 형태로 이루어질 수 있다. 투자자에게 배당금 지불이 종종 재무 건전성의 신호로 간주되지만, 일부 투자자는 배당금보다 기업이 수익을 유보해, 재투자하기를 더 바람직하게 볼 수도 있다.

야누스 헨더슨의 제인 슈메이크는 투자하기 가장 좋은 기업은 배당금 지급과 수익 재투자 사이에 균형을 이룬 기업이라고 말한다.

“우리가 항상 바라는 바는 배당의 지속 가능성, 배당 성장 능력 및 그러는데 필요한 현금 흐름이다. 투자 대상을 물색하는데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이 이 세 가지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기업은 미래를 위해 투자할 수 있고, 따라서 계속해서 배당금을 지급할 수 있으면서도, 계속해서 배당금을 늘릴 수 있는 능력을 조화롭게 유지하는 곳이다. 따라서 우리는 기업이 이 셋의 균형을 이루길 바라지, 미래의 사업 능력을 희생해 가면서까지 주주들에게 돈을 돌려주기만 하는 기업은 바라지 않는다.”

유럽 vs. 미국

야누스 헨더슨이 분석한 배당금에서 유럽 대륙의 비중이 압도적이다. 조사 기간 동안, 전체 지급 배당금의 3분의 2를 차지했다.

2015년 2분기 이후 유럽 기업들은 가장 높은 배당 성장률을 기록해 왔으며, 2017년 더 높아진 수익이 배당금 지급에 쓰이면서, 1,765억 달러라는 기록적인 수치를 보였고,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유럽 통화의 강세를 고려하면 성장률은 7.5%였다.

프랑스, 독일, 스위스, 네덜란드, 벨기에, 덴마크 및 아일랜드 모두가 신기록을 경신했다. 도이체 방크, EDF 및 크레디트 스위스 같은 소수의 기업만이 비용 절감 차원에서 배당금을 삭감했다.



<지역별 배당 성장률>
반면, 2분기 미국의 배당금은 4.51% 증가한 1,171억 달러를 기록했다. 특별 배당금 지급 감소와 지수의 변동을 감한하면, 성장률은 7.8%가 되며, 2년 내 가장 빠른 수준이었다. 비록 2분기 평균치 보다 낮은 수준이긴 했지만, 미국의 배당금은 다른 어떤 국가보다 꾸준히 증가해 왔으면, 지난 10년 동안 하락한 기간은 단 4개 분기에 불과했다.

미국 내에서 배당금을 삭감한 기업은 50개 당 단 1개에 불과했다. 그중 GE는 구조조정 프로그램과 부채 축소를 위해 불가피한 선택을 한 곳이다.

이 지수에 따르면, 캐나다의 배당금이 미국을 앞섰으며, 아시아의 경우, 2분기 배당 성장률은 홍콩이 13.5%, 싱가포르가 46.9%였다. 2분기에도 “계절적 배당 최고치”를 기록한 일본은 14.2%의 배당 성장률을 보였으며, 이로 인해 글로벌 총계가 상승했다.

이런 좋은 기간이 지속될 것인가?

전 세계적으로 강한 배당 성장으로 야누스 헨더슨에서는 2018년 전체 배당금 성장률 예측치를 6.0%에서 7.4%로 높였다.

하지만 연초부터 지금까지, 주요 통화 바스켓에 대비 4.45%나 가치가 상승한 달러로 인해 배당 성장 효과가 상쇄되고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야누스 헨더슨의 벤 로프트하우스는 배당 투자자들은 기록적인 배당금 수준과 그 성장률을 기뻐하겠지만, 미국과 주요 국가들 사이의 관세 분쟁이 기업의 수익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한다.

“유럽 같은 인기 없는 지역에서도 경제와 기업 수익이 성장하면서, 배당금 또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재로썬 그 정도는 아주 불확실하지만, 향후 미국과의 관세 문제가 확대됨에 따라 세계 무역에 미치는 영향이 기업 수익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전체 기업 수익이 내년에도 계속해서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하고 있으며, 일본같이 세계 배당 성향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국가들은 배당금 규모를 더 늘리게 될 것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배당금은 기업 수익보다 변동성이 적으며, 2019년에도 세계 배당금 총액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확신한다. 달러의 움직임이 배당 성장률에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미칠 영향은 작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 부문별 배당 지수>



<배당금 지급 상위 기업>
<출처: CNBC, “Global dividends jump to record high in the second quarter amid trade war concerns”>

Written by pius.pius
출처 : https://steemit.com/kr/@pius.pius/2xwy9p-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