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암호화폐 회의론자 폴 크루그먼 입장 선회 “비트코인, 금보다 우수하다”

암호화폐 회의론자 폴 크루그먼 입장 선회 “비트코인, 금보다 우수하다”

국내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코인니스 보도에 따르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이자 대표적인 암호화폐 회의론자로 알려진 폴 크루그먼 뉴욕 시립대 교수가 비트코인에 우호적인 발언을 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는 최근 현지에서 열린 한 포럼에 참석해 “금의 시대는 끝났다. 비트코인은 금과 비교해 실용성을 갖추고 있고, 미래 더 큰 가치를 지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암호화폐의 거래 비용이 합리적인 범위까지 낮아진다면, 앞서 암호화폐에 반대했던 입장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비트코인을 ‘악마(evil)’ 혹은 ‘긴 암호문(the long cryptocon)’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암호화폐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을 공공연히 드러내왔다.

크루그먼 교수는 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가상통화로 인해 ‘시장 붕괴’까지 가능할 수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었다.

그는 이 기고문에서 자신을 ‘가상통화 회의론자’라고 소개한 그는 “돈의 역사를 되짚어보면 금, 은에서 법정화폐, 신용카드 등 디지털 수단에 이르기까지 매우 천천히 변화됐다”며 “속도는 더뎠지만 이는 모두 거래를 간편하게 하고 비용을 줄인다는 일관된 방향성을 보였다”고 설명한 바 있다.

출처 : RealTime Crypto News(COINNES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