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권거래소 모기업, MS와 협력하여 암호화폐 통합플랫폼 구축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기업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가 8월 3일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기반의 암호화폐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ICE는 Bakkt 이라는 새로운 회사를 설립하고 BCG와 마이크로 소프트 및 스타벅스 등을 포함한 많은 기업들과 함께 암호화폐를 매매하고 사용 및 저장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마리아 스미스(Maria Smith) 스타벅스 결제부 부사장은 “스타벅스는 달러와 암호화폐를 호환하여 실용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다. 고객들이 여러 수단으로 결제를 할 수 있는 혁신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Bakkt의 초기 상품은 ICE의 선물 거래소와 청산센터가 함께 2018년 11월 안에 ‘1일 간의 비트코인 계약’을 시작할 계획이지만 그전에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의 검토 및 승인을 거쳐야 한다.

지난 4월 9일에 제프리 스프레처 ICE 최고경영자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무시하려 해도 무시할 수 없는 트렌드라는 게 있다. 그것이 바로 암호화폐다. 우리는 비트코인 선물이 상장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밝힌바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