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 통한 암호화폐 보관이 노트북 보다 안전

암호화폐 전문 뉴스 채널 CCN 보도에 따르면, 삼성의 선임 IT 컨설턴트 조엘 스나이더(Joel Snyder)가 보고서에서 “스마트폰이 신뢰실행환경(TEE)의 이점을 활용, 노트북이나 다른 디바이스보다 보안이 뛰어나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스마트폰은 디바이스와 분리된 체로 저장과 실행을 별도로하는 방식(TEE)을 채택하고 있다. 따라서 안드로이드 등과 같은 OS도 TEE에 접근을 할 수 없으며 잠재적으로 메모리의 내용을 해킹할 수 없다.

htc exodus

하드디스크나 SSD 등과 같이 기존의 지속적인 저장 유닛에 의존을 하는 노트북이나 PC의 경우 해커들은 저장소에 쉽게 침입할 수 있으며 암호화폐 지갑 등과 같은 데이터를 포함해 가치 있는 금융 정보를 해킹할 수 있다.

스나이더(Snyder)는 다음에 대해 설명했다.

“스마트 폰의 암호화폐 지갑이 노트북과 데스크 톱을 능가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때문입니다. 하드웨어 기반 TEE의 장점때문이죠.”

하지만 다음과 같은 유의한 주의 사항이 있음을 설명했다.

“순진한 지갑 개발자가 단순히 전화기의 일반적인 내부 저장 장치에 열쇠(key)를 저장하게 될 경우, 그렇게 되면 스마트폰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으로부터 장점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갑 자체가 악성 코드일지도 모르는데, 이 경우에는 모든 보안이 뚫리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스마트 폰 전용 TEE를 장착한 경우라면 돈을 더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곳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