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주, 암호화폐 담당 인사 영입…”적극적 관리 할 것”

암호호폐 뉴스 매체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주가 암호화폐 부문 담당 직책을 신설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 최고재무책임자(CFO) 지미 패트로니즈(Jimmy Patronis)는 주의 암호화폐 산업을 감독하고, 투자자 보호를 위한 법률을 집행할 암호화폐 담당자를 영입할 것이라고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공개된 계획에 따르면, 암호화폐 업무 담당자는 플로리다주의 금융규제국(Office of Financial Regulation)과 보험규제국(Office of Insurance Regulation)과 협력을 하며 정책, 법안 그리고 규제 분야에서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 주 최고재무책임자는 “이제 암호화폐 산업을 수동적으로 관망하지 않을 것이다. 기존 보안법, 보험법이 초기 동전 공개(ICO)와 암호화폐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 감독하고, 앞으로의 규제안을 마련하는데 적극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고 밝혔다.

또한 “소비자를 범죄에서 보호하기 위한 안전장치이며, 기술 혁신를 방해하지 않고 산업과 보조를 맞춰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플로리다 주는 비트커넥트(BitConnect) 스캠 사건, 크립시(Cryptsy) 거래소 사건 등 암호화폐 관련 소송들이 진행되고 있다. 한편, 이달 초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발레리 슈체파닉을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분야의 담당 수장으로 임명한 바 있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