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모바일 차량 적용 시도 활발

자동차 산업은 종종 인공 지능(AI)과 자율 시스템과 같은 신기술을 선도하는 최첨단 산업 중 하나로 여겨진다. 블록체인은 그러한 기술의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자동차 제조사들은 그들의 필요에 따라 불변의 원장 활용법을 찾기 위해 블록체인을 연구 중이다. 예를 들어, 6월 11일 IOTA와 폭스바겐은 자율 주행 차에 IOTA 시스템을 사용하는 개념 증명을 시연했다. 이것은 블록체인 기술을 자동차에 적용한 최초의 사례다.

블록체인의 적용 범위는 BMW의 물류 수송용과 같은 단순한 것에서부터 폭스바겐(Volkswagen)의 자율형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그 사이에 자동차 업계는 이 기술의 사용 사례를 계속 추진하고 있다.

자동차 산업이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이 있으며, 이러한 용도 중 일부는 대형 제조 업체들에 의한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포르쉐(Porsche), BMW 그리고 메르세데스(Mercedes)는 올해 초 블록체인을 시험하기 시작하면서 뉴스 거리가 되었다. 메르세데스(Mercedes)는 암호화폐로 운전자에게 보상하는 안전 운행 프로그램과 블록체인 앱을 적용하였다.

하지만 자동차 업계를 위한 블록체인 시장을 독점하려고 하는 이들도 있다. 실제로 자동차의 블록체인뿐만 아니라 IBM이나 보쉬(Bosch)와 같은 유명 제조 업체들도 블록체인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실제로 보쉬(Bosch)는 자율형 자동차 특허 획득 경쟁에서 선두 업체 중 하나로서 2017년 7월 기준으로 보쉬(Bosch)는 958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2위인 아우디 512건을 크게 앞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보쉬(Bosch)가 모바일 오픈 블록체인의 역할에서 블록체인의 홍보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면서 자동차와 블록체인 기술의 미래가 그 어느 때보다 연결된 듯 보인다. 

이제 편하게 텔레그램에서 새로운 뉴스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me/coinpress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