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주 입법부, 암호화폐 태스크 포스 창설

5월 30일(현지시간) 뉴욕 주 입법부 산하 은행위원회는 디지털 통화 태스크 포스를 창설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투표를 실시했다. 태스크 포스는  뉴욕 주의 금융 시장에서 암호화폐 구현에 있어서 잠재적인 영향을 연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이 통과되면 태스크 포스는 9명의 멤버를 구성하여 2019년 12월까지 주지사와 임시 상원 위원장 및 국회의장에게 암호화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그 기간 동안 태스크 포스는 어떤 조직이나 정부 기관 또는 개인과도 협의할 수 있다고 한다.

이 법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규제가 국가 내의 디지털 통화와 블록체인 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지방세수에 미치는 암호화폐 효과 및 투명성 등을 연구하게 된다.

또한 태스크 포스는 뉴욕 주에서 운영되는 암호화폐 수량와 거래소의 수와 대규모 투자자 정보 및 암호화폐 채굴 작업 필요전력에 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