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통화 기금, 중앙 은행은 암호화폐와 경쟁 피할 수 없어

국제 통화 기금(IMF)의 금융 시장 담당 부총재는 중앙 은행이 암호화폐로 인한 잠재적인 경쟁을 막아내기 위해서는 더 나은 통화를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코인데스크가 보도했다. 

또한 그는 “암호화 자산이 언젠가는 중앙 은행 자금에 대한 수요를 줄일 수 있다”며 “중앙 은행들이 경쟁으로 인해 암호화 자산은 통화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것은 주목할 만한 성명이며 크리스틴 라가르드(Christine Lagarde) 총재를 포함한 다른 IMF관리들의 과거 발언을 되풀이하는 것이기도 하다. 실제 지난 3월 라 가르드(Lagarde)는 금융감독 당국이 “불과 싸우기 위해서”기술의 일부 요소들을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중앙 은행이 피어 투 피어(P2P)방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디지털화된 자산을 자체적으로 만드는 아이디어를 지적했다. 그러한 제안의 효과에 대한 의견은 다르지만, 그것은 많은 중앙 은행이 연구하고 있는 중이다. 

 코인프레스 뉴스채널을 신청하시면, 텔레그램으로 뉴스를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