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골드만삭스를 통해 느껴지는 상승장의 징후

방금 새벽에, 큰 뉴스가 발표되었습니다. 골드만삭스가 소유하고 있는 회사 Circle 에서 통화로 고정된 디지털 달러 암호화폐를 출시한다는 소식입니다. 이더리움 네트워크 위에서 돌아간다고 하며, 테더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것은 얼마전 골드만삭스가 자체 암호화폐 트레이딩 데스크를 설립할 계획이 있다고 한 것 만큼 엄청난 플랜입니다.

이로써 골드만 삭스는 기관 자금을 암호화폐 시장으로 유입할 창구를 거의 완성해 나가는 단계에 있으며, 써클이 소유한 폴로닉스를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로 연결시킬 수 있겠죠. 또한 본래 소유하고 있던 금융 네트워크와 시스템을 이용해 수많은 암호화폐 파생상품도 차차 출시할 수 있는 기반이 완성되고 있습니다.

이 회사에는 우지한이 소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채굴 회사 비트메인이 1억 1000만 달러를 투자하였습니다. 골드만 삭스는 이로써 우지한-로저버-맥아피로-양하이포 이어지는 수많은 비트캐시 진영의 인사들과도 다리를 갖게 되었습니다.

얼마전, 뉴욕증권거래소를 소유하고 있는 회사이자 골드만 삭스와도 연관이 깊은 ICE(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 에서도 암호화폐 데이터분석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퍼즐이 조각들이 완성되어 가고 있습니다.

이 재료가 바로 시장에 호재로 작용되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거대한 일이 다가오고 있는 기척을 들을 수 있습니다. 필요한 자금들이 물려 있어 고생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신걸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미래의 일을 단언하기는 힘들지만, 조각들을 맞추어 보았을 때 보이는 그림은 따뜻한 봄날의 그림이 엿보입니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경제위원장, 전 골드만삭스 대표 – ‘전 세계에서 통용될 수 있는 단일 암호화폐가 등장할 것이며, 그것은 비트코인이 아닐 수도 있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CEO – ‘지폐가 금을 대신했을 때에도 사람을이 또한 회의적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Written by bitjuseyo
출처 : https://steemit.com/kr/@bitjuseyo/usd-coin